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농촌진흥청, 태풍 피해 농가 일손 돕기 나서본청‧소속 기관 직원 170여 명 강풍 피해 입은 각 지역 찾아 복구 지원
농촌진흥청은 제13호 태풍 ‘링링’이 몰고 온 강풍으로 수확을 앞둔 농작물이 쓰러지고 과수가 떨어지는 등 피해가 발생함에 따라 응급 복구와 일손 돕기를 실시했다. [사진 제공=농촌진흥청]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제13호 태풍 ‘링링’이 몰고 온 강풍으로 수확을 앞둔 농작물이 쓰러지고 과수가 떨어지는 등 피해가 발생함에 따라 응급 복구와 일손 돕기를 실시했다.

농촌진흥청 본청과 소속 기관 직원 167명은 10일 각각 충북 괴산, 충남 예산, 전북 전주‧완주, 전남 순천 지역의 태풍 피해 농가를 찾아 피해 최소화를 위한 지원 활동을 펼쳤다.

이번 일손 돕기는 강풍에 쓰러진 벼를 일으키고, 떨어진 과일 정리와 강풍에 넘어진 나무를 세우는 등 피해 농가 지원을 위한 활동으로 이뤄졌다.

또한 품목별 전문가들은 작목별 병해충 발생 가능성 등을 살펴보고 필요한 경우 방제 작업을 실시하며, 자람 상태를 원래대로 되돌리기(생육 회복) 위한 기술 지원도 진행했다.

농촌진흥청 김상남 농촌지원국장은 “이번 태풍으로 농작물과 시설물 등 피해가 발생한 지역의 농촌 진흥 기관(도 농업기술원, 시‧군 농업 기술 센터)과 협력해 현장 복구와 2차 피해 예방을 위한 기술 지원을 실시하고 있으며, 빠른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