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일자리
'농톡', 농산어촌 청년의 희망농특위, 농산어촌 청년 희망 위원회 위촉장 수여하고 첫 회의
대통령 직속 농어업·농어촌 특별 위원회는 9월 9일 농특위 대회의실에서 ‘농산어촌 청년 희망 위원회’ 제1차 회의를 개최하고 박경 위원장을 비롯한 15명의 위원들에게 위촉장을 수여했다. [사진 제공=농어업·농어촌 특별 위원회]

대통령 직속 농어업·농어촌 특별 위원회(위원장 박진도, 이하 농특위)는 9월 9일 농특위 대회의실에서 ‘농산어촌 청년 희망 위원회’ 제1차 회의를 개최하고 박경 위원장을 비롯한 15명의 위원들에게 위촉장을 수여했다. 위원장은 박경 현 목원대 교수 (전 한국지역정책학회 회장)가 맡게 된다.

농산어촌 청년 희망 위원회는 농산어촌에 거주하는 농업입 등 청년과 청소년의 지역 활동을 활성화하고 귀농・귀촌이나 농산어촌 관련 활동을 펼치는 청년들을 지원하는 정책을 발굴하기 위해 농특위 산하에 설치한 특별 위원회다.

참고로 「농어업·농어촌 특별위원회 설립·운영에 관한 법률 및 시행령」에 근거한 특별 위원회로 농특위 산하에는 좋은농협・농산어촌 청년 희망 위원회가 설치되어 운영 중이고 남북 농림 수산 협력 위원회가 구성 예정이다.

박진도 위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농어업・농어촌이 가진 다원적 기능과 공익적 가치를 극대화하도록 농정의 틀을 바꾸려면 반드시 젊은 일꾼들이 필요하다.”며 “농어업에 관심이 있는 청년들이 생산뿐만 아니라 문화, 교육, 환경, 가공 등 다양한 분야에 참여하면서 지속 가능한 농어촌을 위한 주역으로 활약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위원들은 정부 부처에서 추진 중인 농산어촌 청년 정책에 대해 심도 있게 검토하고 각 위원이 제출한 의제를 바탕으로 자유롭게 토론했다.

이를 통해 향후 중점 논의할 핵심 의제로 ‘청년층의 농산어촌 지역 활동 활성화 방안’을 결정하고 향후 회의에서 세부 연구 과제 등을 구체화 해나갈 계획이다.

이날 회의를 마친 뒤에는 ‘청년희망’, ‘세대공감’이라고 쓴 피켓을 들고 기념 촬영을 하며 농산어촌을 청년 희망의 근원지로 만들어 나갈 것을 다짐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