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태풍에도 "추석 성수품 공급 이상무"농식품부, 사과-배 조기 수확 완료... 채소류 수급 상황 모니터링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태풍 링링으로 서해안 인접 지역 중심으로 과수원 낙과, 벼 쓰러짐, 채소류 침수 등 피해가 있었으나 추석 성수품 공급에는 차질이 없을 전망이라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예년에 비해 이른 추석에 대비하여 생산자 단체와 협력, 10대 성수품목을 평시 대비 1.4배 수준 확대 공급을 추진해 왔으며 9월 초 현재 주요품목의 수급은 안정적 수준이다. 참고로 10대 성수품은 사과․배․배추․무․소고기․돼지고기․닭고기․계란․밤․대추 등이다.

추석을 1주일 앞둔 지난 9월 7~8일 발생한 제13호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전남․충남․경기 지역의 과수원 낙과, 일부 채소류 침수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되고 있으나 추석 성수품 수급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은 것으로 전망된다.

사과(홍로)․배(원황,신고)는 올해 작황 호조로 생산량이 증가했고 이른 추석에 맞춘 생산 관리로 추석 물량 공급 여력이 충분한 상황이며, 태풍이 오기전인 9월 첫 주까지 택배 수요, 유통업체 공급 수요에 따른 추석 물량의 수확․출하 작업을 대부분 완료했기 때문이다.

또한, 태풍 예보 이후 주산지 생산자 단체 중심으로 농가가 추석이 지나 출하하려던 과실을 가급적 조기에 수확하도록 지원한 것도 태풍 피해를 줄여 추석 수급 안정에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

추석상 겉절이․탕국용 재료인 배추․무는 고랭지 기후 여건 호조로 작황이 좋고 생산량이 증가하여 공급이 적정한 상황이다.

다만, 저장이 힘든 고랭지 채소 특성상 악천후로 산지 출하 작업이 지연될 경우 단기적 물량 부족과 가격 등락이 발생할 수 있으나, 9월 8일 현재 강원 지역 주산지(강릉, 평창, 정선, 태백)는 강우 영향이 적어 산지 출하 작업은 양호하며 추석전 물량 공급은 큰 차질없을 전망이다.

정부는 배추․무의 경우 농협 계약 재배 물량을 평시 대비 1.7배 확보 하는 등 고랭지 채소 안정적 공급 체계를 유지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유통소비정책관은 “추석 이후 태풍 피해 농가의 낙과 팔아주기 등 전개하는 한편, 생산량이 증가한 사과․배 수출 확대, 가을배추 및 가을무 수급 안정 대책 마련 등 주요 농산물의 수급 관리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