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인사동정
농촌진흥청장, 전북 완주 태풍 ‘링링’ 강풍 피해 현장 찾아배 낙과 피해 현장 점검… 현장 기술 지원 담당 관계관 신속 복구 당부
농촌진흥청장은 9월 9일 전북 완주군 이서면 정농마을에 위치한 수출용 배 재배 현장을 찾아 태풍으로 인한 배 떨어짐 현황을 점검하고, 피해를 입은 농업인을 위로했다. [사진 제공=농촌진흥청]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제13호 태풍 ‘링링’ 이 지나간 뒤 벼 쓰러짐, 과실류 떨어짐(낙과), 시설 하우스 파손 등 농작물과 시설물 피해가 발생함에 따라 신속한 복구를 위한 현장 기술 지원을 강화하고 있다.

농촌진흥청장은 9월 9일 전북 완주군 이서면 정농마을에 위치한 수출용 배 재배 현장을 찾아 태풍으로 인한 배 떨어짐 현황을 점검하고, 피해를 입은 농업인을 위로했다.

이날 김 청장이 찾은 ‘완주과수배영농조합’은 이번 태풍으로 전체 재배 면적 76ha(헥타르) 가운데 30.6ha(예상)에서 떨어짐 등의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영농 조합은 ‘배 수출 경쟁력 향상 지원 사업’ 등을 지원받아 지난해에 414톤을 대만에 수출했으며, 올해도 수출이 예정되어 있다.

김 청장은 품목별 전문가로 구성된 중앙 기술 지원단에게 농업인의 경영상 어려움을 줄일 수 있도록 신속한 복구를 당부하고, 다른 지역의 농작물 피해 현장도 빠른 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관계 기관과 협조를 강화해 줄 것을 강조했다.

농촌진흥청은 지난 9월 4일부터 태풍 피해를 줄이기 위해 농촌진흥청 품목별 전문가로 구성된 중앙 기술 지원단을 운영하여 현장 기술 지원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태풍으로 인한 피해가 발생한 지역의 농촌 진흥 기관과 협력해 신속한 복구와 2차 피해 예방을 위한 기술 지원을 펼쳐갈 계획이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