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서울농협, 경찰청과 함께 ‘추석 맞이 도농 상생 직거래 장터’ 개장
농협 서울 지역 본부는 추석 명절을 앞둔 9월 9일부터 이틀간 경찰청 1층 로비 문화마당에서 ‘추석 맞이 도농 상생 직거래 장터’를 개장했다. [사진 제공=농협]

농협 서울 지역 본부(본부장 김형신)는 추석 명절을 앞둔 9월 9일부터 이틀간 경찰청(경찰청장 민갑룡) 1층 로비 문화마당에서 ‘추석 맞이 도농 상생 직거래 장터’를 개장했다.

서울농협과 경찰청이 공동으로 실시하는 이번 행사는 농협과 경찰청이 맺은 국민 행복 증진을 위한 MOU 체결의 일환으로 계획되었으며, 지난 설 명절 직거래 장터에 대한 경찰청 직원들의 많은 관심과 호응으로 한가위 맞이 직거래 장터를 다시 개최하게 되었다.

서울농협과 경찰청은 농산물 소비 촉진 등 농업인에게 실질적 이익을 제공하는 직거래 장터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며, 이번 행사에는 전국 19개 생산 농가가 참여해 직접 생산한 우리 농축산물을 시중 가격 대비 15~30% 저렴하게 판매하고 농산물 구매 고객에게는 쌀 500g을 사은품으로 증정했다.

서울 지역 본부 김형신 본부장은 “한가위를 맞아 풍성한 농촌 인심과 고향의 향수를 느낄 수 있는 직거래 장터를 준비했다.”면서 “앞으로도 경찰청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농민이 직접 생산한 농축산물을 저렴한 가격에 제공하고 농업인 소득 향상과 명절 물가 안정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송영국 기자  syk@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