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컬럼
‘화환 재활용 금지’와 예전 청와대의 ‘난초 재활용’[뉴스따라잡기] 한 주간의 농업계 이슈 브리핑

재활용이라고 다 좋은 것만은 아닌가보다. 화훼산업 발전 기반을 조성하고 화훼문화 진흥을 위한 법이 공포됐는데, 이는 이개호 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2017년 의원시절에 대표발의한 법률안이다. 주요내용은 화훼산업 육성 및 화훼문화 진흥을 위해 정부와 지자체는 5년마다 화훼산업 육성 종합계획 및 시행계획을 수립‧시행한다는 것.

또한 화훼생산이 규모화 되고 집적화 된 지역에 대해서는 정부가 화훼산업 진흥지역으로 지정할 수 있도록 했다. 화훼 소비 촉진과 생활 속 화훼문화 진흥을 위해 정부가 화훼문화진흥 전담기관을 지정할 수 있도록 했다. 하지만 가장 눈에 띄는 큰 변화는 ‘재사용 화환 표시제’ 도입에 대한 법적 근거를 마련했다는 점이다. 즉 화환 재활용을 막겠다는 거다.

우리나라는 경조사 시 연간 약 700여만 개의 화환이 사용되고 있다. 이 중 20~30%가 재사용 화환으로 유통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재사용 화환 표시제’는 화환 유통질서 개선을 통해 화훼 농가, 관련 업계의 소득 증대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는 게 관계자들의 전망이다. 다만 재사용 화환의 구체적인 표시사항과 표시방법 등은 이해관계자 등과의 폭넓은 논의를 통해 하위규정 마련 시 규정할 예정이다.

그렇다면 화환만 재활용되고 있었던 걸까? 그건 아닌 것 같다. 청와대의 난초 역시 재활용되곤 해서 그걸 막기 위해 특단(?)의 조치가 내려졌다고 한다. 청와대 난은 시중에서 구매할 수 없다. 평소 청와대 온실에서 재배되고 관리되다가 선물할 곳이 있으면 뽑혀서 포장된다. 이명박 정부 때 처음으로 청와대에서 난초를 재배했다고 한다. 크고 작은 행사에 선물용 난을 보내는데 구입량이 너무 많다보니 재활용 난이 보내지는 경우도 종종 있었다고. 그래서 결정한 게 바로 청와대 직접 재배다. 박근혜 정부 때에는 김영란법의 발효로 청와대 온실 활용도가 더 높아졌다고 한다.

정권은 바뀌었지만 청와대 온실에서 난초를 재배하는 전통은 이어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청와대 재배 난초를 선물로 보내고 있다고 한다.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