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농촌 진흥 기관, '푸드 플랜' 추진해야"전북농협, 푸드 플랜 추진과 농촌 진흥 기관의 역할' 세미나 열어
전북농협은 지난 9월 4일 회의실에서는 '푸드 플랜 추진과 농촌 진흥 기관의 역할'이란 주제로 세미나를 열었다.. [사진 제공=전북농협]

 전북농협은 지난 9월 4일 회의실에서는 '푸드 플랜 추진과 농촌 진흥 기관의 역할'이란 주제로 세미나를 열었다.

‘푸드 플랜 내에서의 지역 농식품 생산‧소비 순환 시스템 구축 방안 연구’의 일환으로 열린 이번 세미나는 작년에 이어 두 번째로 농촌진흥청, (협)지역농업네트워크, 전북농협 지역 본부가 공동으로 주최하였다

푸드 플랜 추진에서 그동안 심도 있게 다뤄지지 못했던 분야인 ‘농촌 진흥 기관의 역할 모색’을 제1주제로, ‘푸드 플랜에서 농협의 역할’을 제2주제로 하여 진행됐다.

1부에서는 (협)지역농업네트워크 이준우 팀장의 제1주제 발표와 함께 논산시농업기술센터 이경준 박사의 논산시 사례, 군산시농업기술센터 박경남 팀장의 군산시 사례, 울진군농업기술센터 손용원 과장의 울진군 사례 발표가 차례로 이루어졌다. 

2부에서 전북농협 김영일 부본부장의 ‘시군 푸드 플랜에서 농촌 진흥 기관 협력을 위한 농협의 역할 조명’이라는 제2주제 발표와 함께 농촌진흥청 위태석 박사, 완주군청 임도현 주무관 등 참석자들의 열띤 토론이 벌어졌다.

이번 세미나의 주요 내용을 보면, 농촌진흥청, 농업 기술 센터, 농협 등 농촌 진흥 기관의 역할이 적극적으로 요구되며, 먹거리의 안정성 확보, 가공 영역에서의 역할, 중간 조직 지원, 소비자 대상 교류 활동, 안전 생산 기술의 보급 등 중간자의 역할이 필요하다는 의견들이 나왔다. 

아울러, 농산물 생산과 유통의 큰 부분은 책임지고 있는 농협은 조직, 기능, 시설 등 기존 요소들은 적극 활용하여 행정 및 지역 주체들과 함께 푸드 플랜 추진에 협력해야 한다고 하였다

끝으로 참석자들은 아직 국내에서는 푸드 플랜이 시작 단계이기 때문에 참여 주체들의 협력과 노력이 필요하다는데 대체로 공감했다.

양규창 기자  21sinhan@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규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