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스마트팜
'스마트 팜 ICT 융합 표준화 포럼' 정기 총회 개최농업기술실용화재단, 스마트 팜 이해관계인의 소통의 장 열어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은 9월 4일(수) 익산에 위치한 농업기술실용화재단에서 '스마트 팜 ICT 융합 표준화 포럼 제3차 정기 총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사진 제공=농업기술실용화재단]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사장 박철웅, 이하 재단)은 9월 4일(수) 익산에 위치한 농업기술실용화재단에서 '스마트 팜 ICT 융합 표준화 포럼 제3차 정기 총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7년 9월 18일에 창립한 '스마트 팜 ICT 융합 표준화 포럼'은 ICT 기자재, 데이터 등의 표준화와 표준의 현장 확산을 위한 농산업 현장의 의견을 위해 매해 9월에 총회를 추진하고 있다.

이번 총회는 재단의 창립 10주년 기념 행사와 함께 추진되었으며, 농림축산식품부, 농촌진흥청, KT, 한국농기계공업협동조합 등 스마트 팜 산업의 이해관계자들이 참석했으며, ▲국가 표준으로 제안된 스마트 축산 센서(외기‧내기‧안전)에 대한 의견 수렴 ▲향후 제정될 표준화 전략 및 계획 ▲스마트 팜 표준의 현장 확산을 위한 신규 기업 지원 사업에 대한 내용으로 진행되었다.

이번 포럼의 사무국을 담당하는 재단은 그동안 스마트 팜 산업의 발전을 위해 스마트농업본부의 신설, ICT 기자재의 표준 제정 추진, 검정 기반 구축 등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

재단 박철웅 이사장은 “우리 재단은 국가 연구 개발 결과물의 신속한 현장 실용화를 추진하는 기관으로, 정부와 농업인 사이의 소통 창구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며 “농업인의 의견이 반영된 스마트 팜 표준 제정‧현장 확산이 이뤄질 때 대한민국의 스마트 농산업의 발전이 이뤄질 수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