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일본 활어차 반입 금지, 청와대 국민 청원 21만 건 넘어"윤준호 의원,세관 및 식약청 등의 일본 수산물 방사능 검사 부실 의혹 제기
윤준호 국회 의원(더불어민주당, 부산해운대을)이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 회견을 통해 최근 일본 수산물을 싣고 부산항에 들어와 국내 도로를 활보하는 일본 활어차 문제에 대하여 정부의 제도 개선 및 방사능 안전성 검사 강화를 요구했다. [사진 제종=윤준호 의원실]

윤준호 국회 의원(더불어민주당, 부산해운대을)이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 회견을 통해 최근 일본 수산물을 싣고 부산항에 들어와 국내 도로를 활보하는 일본 활어차 문제에 대하여 정부의 제도 개선 및 방사능 안전성 검사 강화를 요구했다.

최근 신문과 방송 등에서 부산항을 통해 국내에 일본 차량 번호판을 달고 도심을 활보하는 일본 활어차 운행 및 일본 수산물 방사능 검사가 부실하다는 의혹이 지속해서 제기되었다.

이와 관련하여 일본 수산물 활어차의 반입을 금지해달라는 청와대 국민 청원 숫자가 21만 건이 넘었으나 정부에서는 이에 관련된 답변을 아직까지 하지 않고 있다.

윤준호 국회 의원에 따르면 일본 수산물 활어차가 국내에서 활보하면서 안정성이 검증되지 않은 일본 바닷물을 국내에 무단으로 방출되는 모습이 포착되었다.

윤 의원은 "일본 수산물을 세관에서 즉각적으로 방사능 검사를 하지 않고 다른 장소로 이동해서 추후에 방사능 검사를 하는 등의 방사능 안전성 검사 과정이 부실한 것으로 보인다." 면서 "수산물을 파는 현장에서도 최근 일본산 제품의 국민적 불신으로 인해 일본 수산물 원산지를 속이는 등의 행위가 자주 발생하고 있으나, 이에 대한 원산지 단속 인력 부족으로 철저한 감시가 되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윤준호 의원은 “최근 일본의 무역 보복 조치와 방사능 안전 위험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에서 일본산 수산물 등에 대한 정부의 철저한 검사와 감시가 필요한 상황"이라면서, "일본 활어차의 국내 반입 안전성 문제, 일본 바닷물의 무단 방출 문제, 원산지 표시 위반 및 불법 유통 문제 등 국민적 우려를 불식시킬 수 있는 정보 공개와 제도 개선 방안을 서둘러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