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2019년산 공공 비축미 매입 추진9월 23일부터 시작 예정.. 정부 양곡 고급화 위해 품종 검정제, 친환경 벼 매입 실시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2019년산 공공 비축미 34만 톤과 해외 공여용(APTERR) 쌀 1만 톤을 농가로부터 9월 23일부터 12월 31일까지 매입한다.

공공 비축미 중 포대 단위(수확 후 건조‧포장)로는 24만 톤을, 산물 형태(수확 후 바로 RPC 건조‧저장 시설에 보관)로는 지난해와 동일하게 10만 톤을 매입하여 농가 편의를 도모할 계획이다.

또한, 공공 비축과 별도로 ‘아세안+3 비상 쌀 비축제(APTERR)’ 운영을 위해 2019년산 쌀 1만 톤을 매입한다. APTERR(ASEAN+3 Emergency Rice Reserve)은 아세안 10개국과 한·중·일 3개국 간에 쌀 비축량을 사전에 약정·비축하고 비상시 공여하는 국제 협약이다. 

동아시아 원조용(아세안+3) 쌀 매입은 공공 비축 매입과 함께 시행되며, 공공 비축용으로 매입된 미곡 중 1만 톤을 별도 보관하는 방식이다.

공공 비축미 매입 가격은 10~12월 산지 쌀값의 평균 가격으로 매입하되, 벼 수매 직후 포대당 3만 원의 중간 정산금을 농가에 우선 지급하여 농가가 필요로 하는 자금을 적시에 공급하고, 나머지 차액은 매입 가격이 확정된 후 연말까지 지급할 계획이다.

정부 양곡 고급화를 위해 지역별로 매입 대상 벼 품종을 지정(시․군별 2개 이내) 하고, 이외 품종을 수매하는 농가는 5년간 공공 비축 매입 대상 농가에서 제외한다.

이를 위해 매입 대상 농가를 대상으로 매입 장소에서 시료를 채취(전체 매입 대상 농가의 5% 표본 추출), 민간 검정 기관에서 검정을 실시하고 품종을 확인한다.

또한, 친환경 벼 5,000톤을 일반벼 특등 가격으로 매입하며, 친환경 벼 여부 확인을 위해 잔류 농약 검사를 실시한다. 매입한 친환경 벼는 일반벼와 구분 관리하며, 군수용 등으로 우선 공급할 계획이다.

‘논 타작물 재배 지원 사업’ 활성화를 위해 논 타작물 사업 실적에 따라 시․도별 매입 물량(30만 톤)을 차등 배정하고, 농가별 인센티브를 별도 부여한다.

논 타작물 재배 사업에 참여한 농가에 대한 인센티브 물량을 5만 톤(전년 3.5만 톤)으로 확대하여 농식품부가 각 시·도를 통해 직접 농가에 배정할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금년에도 품종 검정제와 친환경 벼 공공 비축미 매입을 통해 정부 양곡 고급화를 위해 노력하고, 산물벼 수매 등 농가 편의를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