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주방용 오물 분쇄기, 문제 있나?신창현 의원, 환경부와 함께 국회서 토론회 열어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의왕시·과천시)이 오는 9월 5일(목) 오전 10시 국회 제1세미나실에서 ‘주방용 오물 분쇄기, 무엇이 문제인가?’를 주제로 토론회를 열었다.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과 환경부가 공동 주최하고, 한국환경공단이 주관하는 이번 토론회는 주방용 오물 분쇄기 사용으로 인해 예상되는 환경 오염 문제점을 진단하고, 개선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환경부는 하수관로 막힘 등을 우려하여 1995년 주방용 오물 분쇄기를 금지한 이후, 2012년 이명박 정부 규제 완화의 일환으로 환경부 고시를 개정하여 판매, 사용을 허가한 바 있다.

하수처리장 오염 부하량 증가에 따라 수질 오염이 될 수 있다는 기존 연구 결과를 알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환경부는 지금까지도 구체적인 대안을 마련하지 않고 있다.

신창현 의원은 “전국의 모든 가정이 주방용 오물 분쇄기를 사용할 경우 오염 부하량이 하수 처리장의 처리 능력을 초과하여 심각한 수질 오염을 유발할 수 있다.”며, “토론회를 통해 하천의 수질 오염 방지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이 도출되기를 기대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정승헌 건국대학교 교수가 좌장을 맡고 발제자로는 배재근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교수가 발제자로 참여하며 강복규 환경부 생활하수과 과장, 나명호 한국환경공단 물환경본부 부장, 김미화 자원순환사회연대 이사장, 김경민 국회 입법조사처 환경노동 팀 입법 조사관이 토론자로 참여했다.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의왕시·과천시)이 오는 9월 5일(목) 오전 10시 국회 제1세미나실에서 ‘주방용 오물 분쇄기, 무엇이 문제인가?’를 주제로 토론회를 연다. [사진 제공=신창현 의원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