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서부지방산림청, 광양 백운산 권역 산지 관리 연구 착수지역 유관 기관과 전문가 집단, 민간 위원 등과 함께 합리적인 방안 모색
서부지방산림청은 광양 백운산 권역 산지의 합리적인 관리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연구 용역을 추진 중이며 지역 유관 기관과 전문가 등을 초청하여 8월 23일 서부지방산림청에서 착수 보고회를 개최했다. [사진 제공=서부지방산림청]

서부지방산림청(청장 황인욱)은 광양 백운산 권역 산지의 합리적인 관리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연구 용역을 추진 중이며 지역 유관 기관과 전문가 등을 초청하여 8월 23일 서부지방산림청에서 착수 보고회를 개최했다.

광양 백운산 권역은 오래전부터 서울대학교에서 학술림으로 관리해오던 산림이었으나, 지난 2013년 서울대학교가 법인화된 이후로, 현재는 교육부 소관 산림으로 특별히 관리되고 있지는 않다. 학술림으로 관리해온 면적은 총 1만6천ha(백운산권 1만1천ha, 지리산권 5천ha)로 이는 여의도 면적 55배에 달하는 규모이다.

연구 용역은 (사)한국산림과학회와 계약을 맺고 추진하며, 한국산림과학회 소속의 각 지역을 대표하는 교수들이 연구진으로 참여하여 올해 12월 중에 연구 결과를 제출할 예정이다.

연구의 주된 내용은 백운산 권역 교육부 소관 산림과 연접 지역 산림청 소관 국유림을 포괄하여 합리적으로 관리하는 방안을 제시하는 것이다. 특히 지역민들 간 찬반양론이 분분한 국립공원 지정 문제와 관련하여 산림청이 대안을 제시하고 지역민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산림관리 방안을 찾는 데 목적이 있다.

(사)한국산림과학회에서는 연구 용역을 추진하면서 해당 지역의 산림과 지리․문화적 특성을 분석함은 물론 다양한 계층의 지역민과 인터뷰를 통해 민․관이 함께 공감할 수 있는 연구 결과를 제시할 방침이다.

한편, 서부지방산림청 관계자는 "이날 착수 보고회에서 연구진의 연구 계획을 듣고 다양한 전문가들의 의견을 논의하는 등 내실 있는 착수 보고가 이루어졌다."면서 "앞으로 이 연구가 산림청뿐만 아니라 광양 시민, 서울대학교, 교육부 등이 다 함께 윈윈할 수 있는 결과가 제시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김창곤 기자  agrienews@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