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일자리
농식품 창업 경연 대회, 본선 진출 팀 결정최대 15:1의 경쟁률로 총 45팀 본선 진출... 약 3개월간의 교육 및 평가 후 1억 우승자 결정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 이하 농식품부)가 주최하고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사장 박철웅, 이하 재단)이 주관하는 제5회 '2019 농식품 창업 경연 대회(투자 유치형·마케팅형)' 예선 심사 결과 총 45팀이 본선에 진출한다.

이번 예선 평가에서는 총 446개 팀이 참여하였는데, 각 유형별로 예선 경쟁률 약 15:1(투자), 6:1(마케팅)을 기록, 농식품 벤처·창업 경연 대회에 대한 높은 관심을 실감하게 하였다.

예선 평가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8월 7(수)부터 9일(금)까지 온라인 서류 심사를 거쳐 8월 19(월)부터 20일(화) 발표 심사를 통하여 최종 본선 진출 팀(총 45팀, 투자 20팀, 마케팅 25팀)을 선발하였다.

본선 진출 팀은 투자 유치형의 경우 식품 및 농산물 분야가 9팀(45%)으로 가장 많았고, 마케팅형은 간편식류 분야가 8팀(32%)으로 가장 많았다. 지역별로는 투자 유치형의 경우 경기 지역의 팀이 40%, 마케팅형은 서울이 28%를 기록하였다.

예선 평가에 다양한 참가자들이 참여한 만큼, 우수한 농식품 벤처·창업 기업을 선발하기 위해 각 분야 전문가들이 심사에 참여하게 되었다.

마케팅형의 경우 창업·홍보·대중형 유통에 관한 전문가들이 평가에 참여하여 심사의 객관성을 확보하였다. 사업 계획을 평가하는 서류 심사를 통해 5배수(125팀) 팀을 선발 후 상품성, 차별성, 가격 경쟁력 등을 평가하는 발표 심사를 진행하였다.

투자형은 엔젤 투자자, 엑셀러레이터, 벤처캐피탈(VC) 등의 투자 전문가들이 심사에 참여하였다. 누가 투자를 많이 받을지를 겨루는 유형인 만큼, 성장 가능성, 목표 시장의 매력도 등 투자 가능성을 평가할 수 있는 요소들로 발표 심사를 진행하였다.

엔젤 투자자는 기술은 있으나 자금이 부족한 초기 벤처·창업 기업에게 투자하는 투자자를 말하며 엑셀러레이터는 초기 벤처·창업 기업 대상으로 투자 및 교육·상담을 제공하는 투자자를 의미한다.

예선 평가의 관문을 통과한 팀들에게는 품평회, 모의 투자 발표가 치러질 본선 평가가 기다리고 있다. 난이도가 높아진 본선 평가를 제대로 치를 수 있도록, 유형별로 참가자들에게 교육·상담을 지원할 예정이다.

마케팅형은 참가자들이 제작한 상품으로 승부를 결정하는 만큼, 전문가 및 소비자가 직접 참여하는 품평회를 통해 본선 평가가 진행된다. 이를 통해 결선 진출팀 15팀이 선발된다. 본선에서 탈락하더라도 실제 상품에 대한 평가 기회를 얻는다. 

투자 유치형은 모의 투자 발표(IR)를 통해 본선 평가가 진행된다. 평가에 앞서 조별 상담, 개별 100초 홍보 영상 촬영 등 투자 유치 역량을 기를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받게 된다.

본선까지 거치면 결선에서는 최종 판매 결과(마케팅형) 및 모의 투자 금액(투자형)을 바탕으로 최종 우승팀을 가리게 된다. 최종 우승한 1팀에는 1억 원의 상금이 주어지게 된다.

결선 진출 팀(인)들에게는 투자 유치 프로그램 연계, 온-오프라인 농식품 창업 제품 전용관 입점 기회, 온라인 특별 기획전 참가 기회 등이 제공될 예정이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