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오픈마켓에 진출하는 ‘농업 기술 명인’농촌진흥청, 고품질 농산물 수요 반영해 마케팅 지원 방안 논의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고품질(프리미엄) 농산물을 찾는 소비자 수요가 높아지는 추세에 맞춰 ‘대한민국 최고 농업 기술 명인(이하 농업 기술 명인)’의 브랜드 가치를 활용해 오픈 마켓(인터넷 열린 시장) 진출을 모색한다.

농촌진흥청장은 8월 23일 전북 전주에서 열린 ‘2019 하반기 대한민국 최고 농업 기술 명인’ 공동 연수에 참석해 농업 기술 명인들이 생산한 농산물과 가공품이 브랜드 상품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국내 오픈 마켓 유통 관계자와 대학 교수 등 분야별 전문가도 참석해 농업 기술 명인의 브랜드 가치 제고와 프리미엄 시장 진출을 위한 마케팅 전략에 대한 의견을 공유했다.

김경규 농촌진흥청장은 “농업 기술 명인이 생산한 농산물의 인지도 향상과 고품질 농산물 시장에서 브랜드 상품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농촌진흥청은 농업인의 자긍심 향상과 미래 농업 인재에 귀감이 되는 농업인을 널리 알리기 위해 2009년부터 매년 식량, 채소, 과수, 화훼‧특작, 축산 등 분야별로 각 1명씩 총 46명의 농업 기술 명인을 선정하고 있다.

농업 기술 명인은 최고 수준의 농업 기술을 보유하고 이를 바탕으로 지역 농업‧농촌 발전에 기여하고 있는 농업인을 의미한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