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로컬푸드
"톡톡 튀는 아이디어로 로컬 푸드 매력 알려요"aT, 9월 5일까지 로컬 푸드 홍보 서포터즈 ‘로컬프렌즈 3기’ 모집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이병호, aT)는 지역 먹거리의 우수성과 중요성을 효율적으로 알리기 위해 로컬 푸드 홍보 대사인 ‘로컬프렌즈 3기’를 모집한다.

지난 2017년 첫 출범한 ‘로컬프렌즈’는 소비자의 눈높이와 트렌드에 맞춰 로컬 푸드 관련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하는 로컬 푸드 서포터즈다.

 ▲로컬 푸드 직매장 방문 ▲재배지 팸 투어 등 현장 체험 ▲생산자와의 만남 ▲지역별 우수 사례 취재 ▲선진국 사례 소개 등 다양한 로컬 푸드 관련 콘텐츠를 국민들이 쉽게 이해하고 공감할 수 있도록 온·오프라인으로 홍보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그동안 1~2기를 거치며 총 43명의 로컬프렌즈들이 270여 건의 로컬 푸드 관련 콘텐츠를 제작한 바 있다. 

지난해 로컬프렌즈 2기로 활동했던 주부 김모 씨는 “로컬프렌즈 활동을 하면서 지역의 우수한 농산물이 생각보다 훨씬 많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면서 “우리 농산물이 생산되고 유통되는 과정에 대해서도 자세히 배우게 되었고, 좋은 먹거리를 사람들에게 알린다는 자부심도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로컬프렌즈 3기’는 9월 5일까지 먹거리 생활에 관심 있는 청년 세대들을 대상으로 팀 단위(2~5명)로 신청을 받는다. 로컬프렌즈로 선정되면 11월 말까지 약 3개월간 지역별 로컬 푸드 테마 등을 취재·홍보하게 된다. 활동 기간이 끝난 후에는 우수 팀을 선정하여 상금도 수여할 예정이다.

aT 관계자는 “이번 로컬프렌즈 모집은 지역 사회나 먹거리, 콘텐츠 제작에 관심이 높은 청년들에게 특히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aT는 로컬프렌즈가 생산한 콘텐츠를 SNS 등을 통해 전파함으로써 소비자들이 더욱 친숙하게 로컬 푸드를 이용할 수 있도록 안내할 계획이다.

정성남 aT 유통 이사는 “로컬 푸드는 지역의 고령 영세 농가 등 생산자의 판로 걱정을 덜어주고, 소비자들은 신선하고 건강한 지역 먹거리를 소비할 수 있으며, 농산물 구입 자금이 지역에 환원되기 때문에 지역 경제도 활성화된다.”면서 “이런 로컬 푸드의 가치가 젊은 청년들의 참신한 아이디어를 통해 더욱 널리 알려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지역 먹거리의 우수성과 중요성을 효율적으로 알리기 위해 로컬 푸드 홍보 대사인 ‘로컬프렌즈 3기’를 모집한다. [사진 제공=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