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검역본부, 개방형 전신 소독기 시범 전환축산 관계자 대상 3개월간 시범 운영... '민·관 합동 평가회' 거쳐 전국 공-항만 확대 추진
농림축산검역본부 인천공항 지역 본부는 현재 축산 관계자 입국 시 실시하는 대인 소독 형태를 기존 밀폐형에서 개방형으로 시범 전환한다. 사진은 개방형 전신 소독기. [사진 제공=농림축산검역본부]

농림축산검역본부 인천공항 지역 본부(지역 본부장 김기훈, 이하 검역본부)는 현재 축산 관계자 입국 시 실시하는 대인 소독 형태를 기존 밀폐형에서 개방형으로 시범 전환한다.

이번 시범 전환은 기존 밀폐형 전신 소독기의 좁은 공간에서 소독액 분사와 축산 관계자가 직접 센서를 인식시켜 작동해야 하는 등의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한 것으로, 검역본부 자체 국경 검역 개선 T/F 과제 중 소독 방법에 대한 개선안이다.

개방형 전신 소독기는 민원인의 불편을 해소하고, 신발에 소독약이 충분히 침지되도록 신발 소독조를 별도로 특수 제작함으로써 소독 효과를 증대하였다.

또한, 손과 하의에는 바이러스 살균 효과 및 안전성이 확보된 인체용 살균제를 적용하였으며, 우선, 인천공항 제1여객 터미널(C구역)에서 약 3개월간 시범 운영하고 '민·관 합동 평가회'를 거쳐 전국 공항만 확대 추진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검역본부 인천공항 지역 본부 관계자는 “이번 축산 관계자 대상 개방형 전신 소독기 전환이 국경 검역 민원 불편 해소와 효율적인 소독 효과로 국경 검역 강화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라며, 앞으로도 민원 만족 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개선 과제를 발굴하여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