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농식품부, 열대거세미나방 발생 주의 당부전국 23개 시군 옥수수 포장에서 발생, 피해는 아직 미미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 이하 농식품부)는 지난 6월 13일 제주에서 처음 발견된 열대거세미나방(Fall Armyworm)이 8월 12일 현재 전국 23개 시군에서 발생하였으나, 그 피해는 미미한 것으로 확인되었다고 밝혔다.

중국으로부터 기류를 타고 날아온 열대거세미나방은 제주(6월 13일), 전남·북(6월 24일), 경남(6월 28일)을 거쳐 경북·충북(7월 23일), 충남(7월 30일), 강원(8월 2일) 등 북쪽으로 확산하고 있다.

열대거세미나방이 기주하는 옥수수에서의 발생주율(재배 주수당 발생 주수 비율)은 충남 서천과 경남 고성의 일부 포장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1% 내외로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열대거세미나방은 유충 시기에 식물의 잎과 줄기에 피해를 주는데, 기주 식물은 80여 작물이며 주로 옥수수 등 화본과 작물을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열대 및 아열대가 원산으로, 전 세계 104개국에 급속히 확산되었으며, 우리나라에서는 월동이 불가하여 국내 정착 가능성은 낮다.

사진 위는 열대거세미나방 알덩어리(좌) 및 애벌레, 아래는 열대거세미나방 성충의 수컷(좌)과 암컷(우) [사진=농촌진흥청 농업포털 '농사로']

다만, 중국에서 연중 날아와 반복적인 피해를 줄 가능성이 있어 조기에 발견하고 방제하여 피해를 줄일 수 있도록 농가에서의 주의가 필요하다.

농식품부와 농진청은 각 지역 농촌진흥기관(도 농업기술원, 시‧군 농업 기술 센터)과 협력하여 열대거세미나방의 신속한 발견과 확산 방지를 위한 예찰 조사 및 등록된 적용 약제로 방제 작업 지도 등을 실시하고 있다.

특히, 열대거세미나방이 중국 동해안을 따라 북상하는 태풍 ‘레끼마’를 통해 유입 개체 수가 증가할 가능성에 대비하여 예찰 조사 및 방제를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열대거세미나방은 신속하게 찾아내서 초기에 방제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라며, "옥수수 등 식량 작물을 재배하는 농업인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신고를 해줄 것"을 당부하였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