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농지은행 개선으로 농촌 정착 유도농식품부, 공공 임대 및 임대 수탁 농지 확대 방안 마련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 이하 농식품부)는 청년 영농 창업자, 귀농인 등이 농지를 쉽게 임차하여 농촌에 정착할 수 있도록 농지은행 사업을 대폭 개선하여 9월부터 단계적으로 시행한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2010년부터 농지은행을 통해 공공 임대용 농지 매입 비축, 농지 임대 수탁 사업 등을 중심으로 은퇴·고령농이 소유한 농지를 매입·임차하여 청년농 등 예비 농업인이 농촌에 정착하는데 필요한 농지를 임대 시장보다 좋은 조건으로 공급하는 데 주력해 왔다.

최근 농촌 현실은 고령화가 심화되는 가운데 청년 농가는 매년 3천 호씩 감소하는 추세로 지속 가능한 농촌 구현을 위해서는 젊은 인구의 농촌 유입이 시급한 실정이나, 높은 농지 가격으로 인해 청년들이 농지를 구입하여 농촌에 진입하는 것은 어려운 상황이다.

농식품부는 이러한 문제를 염두에 두고 젊은 농업인들이 농촌에 보다 쉽게 정착할 수 있도록 농지은행 제도 개선 방안을 마련하였고, 그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첫째, 공공 임대용 비축 농지 물량 확대를 위해 매입 기준을 현실화한다. 

고령·은퇴농 등 농업인 소유 농지만 매입해 왔으나 비농업인이 소유한 농지도 매입 대상에 포함하도록 하고, 청년농이 희망하는 비축 농지 확대를 위해 매입 하한 면적을 1983㎡ 이상에서 1000㎡ 이상으로 완화하는 한편, 밭이 논보다 가격이 높은 점(공시지가 15%, 실거래가 20%)을 고려하여 밭 매입 단가도 상향 조정하여 현재 4% 수준인 밭 매입 비중을 늘려나갈 계획이다.

매입 조건을 위한 법령 등 개정 절차가 올해 완료되면 내년부터는 기존 조건으로 매입할 수 있는 물량보다 연간 약 2천ha를 추가로 매입할 수 있게 되어 청년농이 원하는 농지 공급도 확대될 전망이다.

둘째, 비자경 농지의 공적 관리 강화와 소규모 농지 활용 제고를 위해 농지 임대 수탁 면적 제한을 폐지한다.

이를 통해 상대적으로 논보다 규모가 작은 밭 수탁이 늘어나게 되어 밭작물 수요가 높은 청년농 유입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자경하지 않게 된 1000㎡ 이하 농지를 제도권으로 흡수하여 공적 임대 관리를 강화할 수 있게 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농지은행의 공적 기능을 지속적으로 강화하여 청년농 등이 원하는 농지 공급을 늘려가겠다.”면서 "지난해 11월부터 본격적으로 농지 가격 및 매물 정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농지은행 포털에 PC나 휴대폰을 통해 접속하면 필요한 농지를 검색하여 임차·매입 신청이 가능하니 농지가 필요한 청년농, 귀농인 등 예비 농업인들은 많은 이용 바란다.”고 전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