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전국 돼지 아프리카 돼지 열병 ‘이상무’농식품부, 모든 돼지 농장 대상 위험 요인 고려해 단계별로 검사 실시... 모두 '음성' 판정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 이하 농식품부)는 아프리카 돼지 열병(이하, ASF) 예방을 위해 5월 31일부터 8월 10일까지 추진한 전국 모든 양돈 농장에 대한 ASF 정밀 검사(혈액 검사) 결과 모두 ’음성‘으로 판정되었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지난 5월 30일 세계동물보건기구(OIE)로부터 북한 ASF 발생 사실을 확인한 이후, ASF 예방을 위한 최고 수준의 방역 조치를 추진하고 특별 관리 지역(14개 시군)부터 전국 양돈 농장을 대상으로 단계별로 검사를 실시하였다.

특별 관리 지역 내 농장, 전국 남은 음식물 급여 농장 및 방목형 농장, 전국 밀집 단지 내 농장, 그 외 전국 모든 농장 순으로 순차적으로 검사를 실시하였다.

농식품부는 앞으로도 ASF 국내 유입 여부의 조기 확인을 위하여 공·항만에서 국내로 불법 반입된 휴대 축산물과 야생 멧돼지, 남은 음식물 급여 농가 등에 대한 검사를 지속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양돈 농가에서는 사육 돼지를 매일 임상 관찰하여 돼지가 발열이나 갑자기 폐사하는 등 의심 증상을 보일 경우 방역 기관에 즉시 신고해줄 것을 당부하였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