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팜스코, 우둥 TMR 1만 톤 달성 기념 행사 열어"제품 품질 위한 최선책은 생산 자동화와 청결한 설비 유지"
팜스코 사료 사업 본부는 지난 7월 26일 우둥 TMR 공장에서 팜스코 TMF 명작 1만 톤/월 생산 달성을 기념하고 우둥 TMR 공장의 대업을 기리는 행사를 개최했다. [사진 제공=팜스코]

팜스코(대표 이사 정학상) 사료 사업 본부는 지난 7월 26일 우둥 TMR 공장에서 팜스코 TMF 명작 월간 1만 톤 생산 달성을 기념하는 행사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팜스코 정학상 대표 이사가 참석한 가운데, 공장 내부 시찰과 1만 톤 기념 식수 및 감사패 전달 순으로 진행되었다.

국내 최대 TMF 생산량을 기록하고 있는 우둥 TMR은 2010년 전남 나주에서 터를 잡은 후 팜스코와 약 10년간 OEM 사업을 지속해 오고 있으며, 0톤부터 월 생산량 1만 톤 생산에 이른 현재까지 끈끈한 파트너십을 맺어가고 있다.

이날 본 식순을 진행하기 앞서, 우둥 TMR 공장 내부를 윤태수 대표가 직접 정학상 대표 이사 및 임원진들에게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윤 대표는 "1만 톤을 생산하면서 제품 품질을 유지하기 위한 최선책은 생산 자동화와 All 스테인레스로 제작된 청결한 설비 유지"라고 강조했다.

본 행사의 메인 이벤트는 1만 톤 기념 식수였다. 아직은 아담한 식수 행사 소나무가 우둥 TMR 공장과 함께 푸르름을 간직하고 오랫동안 우뚝 솟을 수 있기를 모두가 염원했다.

팜스코 정학상 대표 이사는 감사패 전달하고 축하 인사말을 통해 “우둥 TMR 공장이야말로 팜스코와 함께 대한민국 한우 사업의 발전에 큰 획을 그은 선봉장"이라면서 "농가들의 소득을 증대시켜주는 역할의 주춧돌로써, 앞으로도 더 굵고 길게 번창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윤태수 대표는 “축산학도로 이 어려운 축산업에 입문하여 여러 차례의 고난과 역경을 겪고 누린 영광이라 훨씬 더 감격스럽고, 200톤부터 1만 톤 생산까지 우둥 TMR 공장의 성장 동력이 되어주신 팜스코와 제품을 인정해 주시는 농가 사장님들께 감사함이 크다."면서 "앞으로도 초심을 잃지 않고 한우 농가 발전에 이바지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송영국 기자  syk@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