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
자연환경 보전, GAP 인증 농산물로농정원, '농식품 빅 데이터로 본 GAP 인증 농산물 소비 트렌드' 발표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원장 신명식, 이하 농정원)이 빅 데이터를 활용해 분석한 결과, GAP 인증 농산물 중 가장 구매가 많은 품목은 간식 및 ‘즙’, ‘주스’ 등으로 다양하게 가공할 수 있는 과일류인 것으로 나타났다.

농정원은 2017년 1월부터 2019년 6월까지 트위터(524건), 인스타그램(3596건), 블로그(5231건), 뉴스(1789건)의 GAP 인증 농산물 관련 언급과 2017년 1월부터 2019년 4월까지 농협 하나로마트의 판매 데이터를 활용하여, GAP 인증 농산물에 대한 관심도와 관심 이유, 관심 품목에 대해 조사하였다.

그 결과, 최근 GAP 인증 농산물은 안전한 먹거리를 원하는 소비자와 품질 향상으로 소득 증가를 기대하는 농업인들의 선호로 관심도가 증가하였고, 간단하게 섭취 가능한 과일류에 대한 관심과 판매가 특히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소셜 웹 빅 데이터에서 소비자들은 농산물의 안전 관리에 대한 관심 이외에도 ‘자연환경’ 관련 키워드를 많이 언급하여, GAP 인증 농산물을 ‘환경 오염 방지 및 농업 생태계 보전’과 연관지어 생각한다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데이터로 본 GAP 인증 농산물 소비 트렌드의 세부 내용은 다음과 같다.

최근 명절 선물로 GAP 인증 농산물을 선호하는 소비자가 늘어났고, GAP 인증 교육 지원 사업에 참여하는 농가가 늘어 해당 농산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으로 분석되었다.

국가 인증을 받은 ‘농약 안전 사용 기준’을 준수하기 때문에 신뢰할 수 있고 안전한 농산물이라는 인식이 있으며, 연관 키워드에 ‘자연·환경’의 검색 빈도가 높아 GAP 인증 농산물을 통해 환경을 지키고 농업 생태계를 보전하고자 하는 소비자와 농업인의 인식을 확인할 수 있었다.

명절 선물과 ‘즙’, ‘주스’ 등 다양한 형태로 가공하여 섭취 가능한 사과·배와 여름철 간식으로 포도(샤인머스켓)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이 증가함에 따라 판매 건수도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정원 신명식 원장은 “이번 빅 데이터 분석 정보가 GAP 인증 재배 농가들의 품목 결정과 소비자의 관심 확대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농식품 분야의 다양한 대국민 관심 사항에 대해 공공·민간 데이터를 활용한 빅 데이터 분석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이 빅 데이터를 활용해 분석한 결과, GAP 인증 농산물 중 가장 구매가 많은 품목은 간식 및 ‘즙’, ‘주스’ 등으로 다양하게 가공할 수 있는 과일류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림은 GAP 인증 농산물 트렌드 인포그래픽. [제공=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