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동물 습성 유지하며 키우는 '동물 복지 농장'검역본부, 동물 복지 축산 농장 인증 실태 조사 결과 발표.... 작년 신규 인증 56개소, 누계 198개소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 이하 검역본부)는 「동물보호법」 제45조(실태 조사 및 정보의 공개)에 따라 2018년 동물 복지 축산 농장에 대한 인증 실태를 조사하여 결과를 발표하였다.

2018년 말 기준 전국의 동물 복지 축산 농장 신규 인증, 축종별·지역별 인증 현황 등을 조사하였다.

동물 복지 축산 농장 인증제는 동물이 본래의 습성 등을 유지하면서 정상적으로 살 수 있도록 관리하는 축산 농장을 인증하는 제도로, 2012년 산란계를 대상으로 도입하여 현재 7개 축종을 대상으로 확대·시행하고 있다.

2018년 동물 복지 축산농장으로 인증받은 신규 농장은 56개소였으며, 양계 농장(산란계와 육계 농장)이 96%로 대부분을 차지하였다.

축종별로는 산란계 농장 26개소, 육계 농장은 28개소, 양돈 농장과 젖소 농장 각각 1개소이며, 지역별로는 전라도 31개소, 충청도와 경상도는 각각 7개소, 강원도와 경기도는 각각 4개소, 인천은 2개소, 제주는 1개소였다.

동물 복지 축산 농장으로 인증된 농가는 전년 대비 36.6% 증가한 총 198개소이다.

축종별로 가축 사육 농장 중 동물 복지 축산 농장 비율은 산란계 11.7%, 육계 3.8%, 양돈 0.2%, 젖소 0.1%로 조사되었고, 지역별 동물 복지 축산농장은 전라도가 42.9%로 가장 많았고 충청도가 24.7%로 뒤를 이었다.

검역본부 관계자는 “2018년에 동물 복지 축산 농장 인증이 전년 대비 36.6% 증가한 점은 동물 복지형 축산물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과 인식이 높아진 성과”라고 강조했다.

이어 “동물 복지 농장 인증이 산란계에 집중되어 있고, 육계·양돈·젖소 등 다른 축종들의 인증 신청이 낮은 현실을 감안할 때, 인증제에 대한 대국민 홍보와 농장주 대상 교육 확대가 필요하다”면서, “앞으로도 생산자·유통·소비자 변화를 아우르는 동물복지 축산 농장 인증제 활성화를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