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단감 농가 소득 증대 위한 준비 완료"경남농협, 단감경남협의회 및 단감 수출 법인 정기 총회 열어
경남농협은 8월 7일 진영농협 회의실에서 단감 주생산지 농협 조합장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단감경남협의회 정기 총회와 한국단감수출(주) 정기 총회를 개최했다. [사진 제공=경남농협]

경남농협(본부장 하명곤)은 8월 7일 진영농협 회의실에서 단감 주생산지 농협 조합장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단감경남협의회 정기 총회와 한국단감수출(주) 정기 총회를 개최했다.

단감경남협의회는 1995년 단감의 수급 조절과 유통 개선으로 생산 농민의 소득 증대와 단감 산업의 진흥을 목적으로 구성되어 현재 단감 주생산 30개 농협이 참여하고 있다.

한국단감수출(주)는 2016년 단감 수출 농협의 출하 창구를 단일화하여 조직화된 수출 전문 창구 역할을 위해 설립한 법인으로, 현재 16개 농협이 참여하고 있다.

경남은 2018년 전국 단감 생산량 10만4천 톤 중 약 6만4천 톤 (61%)을 생산한 전국 최다 산지로 말레이시아를 비롯한 동남아시아와 캐나다 등에 2018년 3,809톤(50억 원)을 수출하였고 올해에는 30% 이상 증가한 5천 톤을 수출할 계획이다.

한국단감수출(주) 대표이사 조용효(진영농협 조합장)는 “올해도 보호 무역주의 확산과 국내외 판매 시장 경쟁 격화 등으로 생산 농가와 농협 모두가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농협 간 활발한 정보 공유와 협력으로 우수한 품질의 단감 생산을 위해 더욱 힘써 주실 것”을 당부하였다.

경남농협 하명곤 본부장은 “작년 경남농협에서는 수출 포장재 도용에 대응하기 위해 수출 BOX 디자인을 변경하였으며, 산지별 통일된 선별 기준을 정립하기 위해 대형 공동 선별표를 제작하여 각 농협에 배포하였다.”며 “올해도 단감 판매 확대와 경남 단감 브랜드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경남농협이 총역량을 결집하여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정재길 기자  ynkiller@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