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
안정적 농식품 수출, 거래처 다변화와 다양화 전략 필요농촌경제연구원, ‘농식품 기업의 수출 결정 요인 및 전략 분석’ 연구 통해 밝혀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농식품 기업의 수출 결정 요인 및 전략 분석’ 연구를 통해 수출 노하우 축적과 기술 혁신, 신상품 개발 및 R&D 투자 측면에서 장점이 있는 기업들이 농식품 수출을 선도하고, 지속적으로 해외 시장을 개척할 수 있도록 제도적 기반을 갖추어 나가는 것이 중요한 과제라고 지적했다. [사진 제공-=한국농촌경제연구원]

FAO 기준 2008~2016년 전 세계 농식품 분야 수출액 성장률은 2.1%였다. 반면, 한국은 8.7%의 성장률을 보이면서 지속적인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 전체 수출 중 농식품이 차지하는 비중은 1.2%로 전 세계 평균인 7.7%와 비교할 때 낮은 수준이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원장 김창길, KREI)은 ‘농식품 기업의 수출 결정 요인 및 전략 분석’ 연구를 통해 수출 노하우 축적과 기술 혁신, 신상품 개발 및 R&D 투자 측면에서 장점이 있는 기업들이 농식품 수출을 선도하고, 지속적으로 해외 시장을 개척할 수 있도록 제도적 기반을 갖추어 나가는 것이 중요한 과제라고 지적했다.

또한, 안정적 농식품 수출 확대를 위해서는 수출 국가를 확대하는 수출 다변화 전략과 더불어 품목의 종류를 확대하는 수출 다양화 전략을 모색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농식품 수출 확대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으나, 신선 농산물이나 단순 가공식품에 초점을 맞추어 추진되어 왔다.

우리나라 농식품 수출액은 2015~2017년 평균 64억6516만 달러로 최근 3년간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며, 2017년의 수출액은 68억2,649만 달러로 2008년과 비교하면 124% 증가했다. 수출대상국 역시 지난 10년간 꾸준히 확대되어왔으며, 일본, 중국, 미국 등은 지속적인 수출 대상국이었다. 

그러나 중동 및 동남아 시장으로의 수출 비중이 확대되고, 일본 시장에 대한 의존도가 낮아지는 등 수출 다변화가 이루어지고 있다. 

신선 농축산물 관련 주요 수출 품목은 일본의 경우 지속적으로 파프리카, 김치, 백합 등이 차지하고 있으며, 중국은 홍삼에서 유자차, 기타 낙농품 등으로 변화했다. 대만으로는 홍삼, 배 등, 미국으로 배, 팽이버섯 등, 베트남으로 냉동 닭, 조제분유 등, 홍콩으로 딸기, 홍삼, 유자차 등이 주로 수출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수출 품목은 수출 상대국에 따라 상이하지만 국가별 수출 비중이 높은 품목은 크게 변화하지 않은 점을 언급하며, 특정 품목에 집중하는 전략은 수출 역량을 한데 모을 수 있는 장점이 있으나, 상대국의 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수출 품목의 다양화를 통한 리스크 분산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연구진이 2005~2017년까지 농식품 수출 지속성을 분석한 결과, 우리나라의 신규 농식품 수출선 중 25%는 지속기간이 1년 미만이며, 50%는 5년 차 이내에 중단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수출선을 지속하는 기업들이 농식품 수출을 안정적으로 견인하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수출선 지속성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분석한 결과, 시장 다변화를 추진하면 수출선 지속 확률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동일 수출선의 존재는 집적 효과로 작용하여 수출 지속 확률이 증가하고, 상대 수출 가격이 높을수록, 수출 보조율이 높을수록 수출선 중단 확률이 높아지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연구진은 기업 설문과 계량 분석 결과를 토대로 농식품 수출 기업 유형별 수출 전략을 제시했다. 

우선 신선 수출 기업의 경우 상품의 기능성 강조, 현지어 표기 준수, 현지 유통 제휴 등을 통해 수출액과 수출 집중도 향상의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소규모 가공 농식품 수출 기업의 경우 틈새시장과 같은 잠재 시장을 중심으로 현재 주력 수출 시장에 집중하고, 수출 물량, 위험 관리 등을 통한 수출 안정화 전략을 추구하는 것이 단기적 수출성과 향상 측면에서 효과적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규모 가공 농식품 수출 기업은 대규모 소비 시장 지향, 시장 다변화 추구, R&D 투자 전략 등이 수출성과 향상에 유효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위탁 생산 가공 농식품 수출 기업의 경우 다른 유형에 비해 상대적으로 마케팅 집중 및 수출 업무를 전문화할 수 있는 기업으로, 관련 전략들이 수출성과 향상에 유효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