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과수화상병을 잡아라농촌진흥청, 과수화상병 분야별 전문가 초청 토론회 열어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과수화상병 발생 증가와 피해 확산에 따른 효과적인 대응 방안을 모색하고, 분야별 전문가와 현장 농업인의 정보 공유를 위한 현장 토론회를 경기도농업기술원과 공동으로 개최했다.

정부 혁신의 참여 협력 가치를 반영하는 이번 토론회는 8월 8일 경기도농업기술원 대강당에서 열렸으며 관련 부처 관계관, 대학 교수, 한국작물보호협회 회원, 농업인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토론회는 과수화상병 소개, 국내 화상병 역학 조사 현황, 화상병 방제를 위한 연구 개발 방향 등 분야별 5주제에 대한 발표와 과수화상병 예찰과 종합 관리 방안에 대한 종합 토론으로 구성했다.

주제 발표는 ▲과수화상병 소개 및 국외 발생 현황(경희대학교 오창식 교수) ▲국내 과수화상병 발생 및 방제 현황(농촌진흥청 재해대응과 홍성준 농업 연구사) ▲국내 과수화상병 역학 조사 현황(농림축산검역본부 식물방제과 이성진 검역관) ▲과수화상병 진단 및 연구 개발 방향(국립농업과학원 작물보호과 이영기 농업 연구사) ▲화상 병균 이해 필수 10선(단국대학교 김성환 교수) 순으로 진행됐다.

과수화상병은 우리나라에서 2015년 첫 발생한 이후 매년 발생 지역이 확산되고 발생 면적 또한 증가하는 추세이다. 올해는 현재(8월 4일 기준) 전국 173농가에서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으며, 발생 면적은 120.6ha에 달한다.

농촌진흥청은 예찰 체계 정비와 방제 강화 등 현장 지도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과수화상병 발생 원인 구명, 방제 기술 및 저항성 품종 개발 등 기반 연구 과제를 선정하여 추진하고 있다.

이에 따라 2020년부터 연 29억 원씩 5년간 총 145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국내에 적합한 화상병 방제 기술을 개발하는 등 과수 화상병 확산 방지를 위한 대책 마련에 총력을 다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작물보호과 김현란 과장은 “이번 토론회에 참석한 분야별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해 농촌진흥청이 추진하는 과수화상병 확산 방지와 예방을 위한 대책에 적극 반영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