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지역 특산 자원, 융복합 기술 지원 사업 추진전북농기원, 농진청 공모 사업 선정 사업비 10억 원 확보... "지역 경제 활성화 기여"
전라북도농업기술원은 농촌진흥청의 「특산 자원 융복합 기술 지원」 공모 사업에 선정되어 내년도부터 2년간 총 10억 원의 사업비를 확보하였다. [사진 제공=전라북도농업기술원]

전라북도농업기술원(원장 김학주)은 농촌진흥청의 '특산 자원 융복합 기술 지원' 공모 사업에 선정되어 내년도부터 2년간 총 10억 원의 사업비를 확보하였다.

공모 사업은 사업비 50억 원(5개소) 규모로 전국 농촌진흥기관을 대상으로 1차 서류 심사와 2차 발표 심사로 진행되었다.

전북농업기술원은 공모 사업에 선정되기 위하여 도-시군 간 긴밀한 협업을 통한 사업을 발굴하고, 융복합 기술 지원단을 구성하여 지원하는 등 많은 노력의 결과, 공모 사업에 선정되었다.

이번에 선정된 사업은 R&D 연구 개발 기술과 농업·농촌 자원을 연계한 융복합 기술 지원을 통해 지역에 알맞은 차별화된 특산품을 육성하여 침체된 지역 경제 활성화를 목적으로 추진될 예정이다.

전북농업기술원 이정임 자원경영 과장은 “지속 성장에 한계가 있는 여러 개의 단일 품목을 결합하여 부가 가치를 향상하고, 소비 트렌드를 반영한 융복합 특산물을 생산하여 지역 경제 발전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양규창 기자  21sinhan@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규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