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일자리
종자 산업 진로 탐색 및 취업 지원농업기술실용화재단, '종자 생명 산업 맞춤형 인력 양성' 교육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은 전라북도·김제시와 공동으로 종자 산업 기반 구축 및 활성화를 위해 추진하는 '종자 생명 산업 맞춤형 인력 양성' 교육 과정을 성황리에 마쳤다. [사진 제공=농업기술실용화재단]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사장 박철웅, 이하 재단)은 전라북도·김제시와 공동으로 종자 산업 기반 구축 및 활성화를 위해 추진하는 '종자 생명 산업 맞춤형 인력 양성' 교육 과정을 성황리에 마쳤다고 밝혔다.

‘종자 생명 산업 맞춤형 인력 양성’은 국내 종자 산업을 미래 신성장 동력 산업으로 육성시키기 위해 우수한 전문 인력의 양성과 배출을 통해 민간 종자 기업의 성장과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는 교육이다.

재단은 1차(6월 24일~7월 5일)와 2차(7월 15일~26일) 교육을 실시했다, 

1차 교육은 원광대와 함께 종자 산업계 현장 이해를 위한 이론과 실습․기업 견학 등의 내용으로 '종자 산업가 과정'을 진행하고, 종자 기업에서 가장 필요로 하는 실무 위주의 교육으로 산업계 현장 견학을 통한 현장 기술의 이해와 더불어, 종자 개발 원리와 육종 및 분석 방법의 전문성 향상을 위한 프로그램으로 구성하였다.

2차 교육은 전북대와 협력하여 실시한 종자 산업 현장 실무 분야의 진로 탐색 및 취업을 위한 '미래 육종가 과정'으로, 육종 연구 실무 능력 배양에 초점을 두고 조직 배양, 병해충 진단, 인공 수분 등 육종 기술에 대한 실습 교육을 실시하였다.

이번 교육에 참여한 진건용 교육생은 “이번 교육으로 산업계 현장 견학과 현직 전문가와 만남을 통해 종자 산업의 이해와 진로 설정 및 취업 의지를 다질 수 있었다.”라고 교육 소감을 밝혔다.

향후 재단은 배출된 교육생의 전문성 유지 및 활용을 위하여 교육 종료 후에도 진로 멘토링, 경력 설계, 취업 알선 등 다방면으로 지속적인 사후 관리도 병행하고, 하반기 중 '취업 캠프'를 운영하여 종자 기업과 교육생 간 만남·소통으로 기업 소개, 직업 정보 등 진로 탐색과 이력서 및 자기소개서 작성법, 면접 스킬 등의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다.

재단 종자산업진흥센터 안경구 센터장은 “앞으로 더 발전된 직업 능력 향상 프로그램과 다양한 현장 교류 기회를 제공하여 종자 산업 분야의 전문 인력 양성과 더불어 일자리 창출에 힘쓰겠다.”라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