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술
장마 끝나고 폭염, 인삼 농가 고온 피해 주의해야최근 이상 기후로 여름철 폭염 심해져... 저온성 작물 인삼의 고온 피해 우려
여름철 고온기 인삼 포장 관리에 특별히 유의하여야 하는데 기본으로 설치하는 차광망 위에 2중으로 된 차광망을 덧씌워 인삼밭 안으로 햇볕이 덜 들어가도록 하고 두둑의 길이가 긴 경우 30m 간격으로 통로를 설치하여 바람이 잘 들어가도록 하는 것이 좋다. [사진 제공=경상북도농업기술원]

경상북도농업기술원 풍기인삼연구소는 최근 이상 기후로 여름철 폭염 현상이 심해짐에 따라 저온성 작물 인삼의 여름철 고온 또는 폭염에 미리 대비할 것을 당부했다.

저온성 작물인 인삼은 고온에 약하여 여름을 견디지 못하고 말라 죽는 피해가 자주 발생하는데 지난해 폭염으로 인삼 농가에 많은 피해가 나타났으며 경북 지역은 인삼 재배 면적 1396ha 중 20% 이상이 피해를 입었다.

금년은 장마가 7월 하순경 종료될 것으로 예상되고 이후 폭염이 찾아올 가능성이 높아 미리 폭염에 대비한 추가 차광망을 설치하여 인삼이 고사하는 현상을 방지하여야 한다고 밝혔다.

인삼은 대표적인 저온성 작물로 생육 적온이 20℃ 내외이며 30℃ 이상이 되면 생육이 정지하고 35℃ 이상에서는 잎이 마르는 등의 피해가 나타난다.

그러므로 여름철 고온기 인삼 포장 관리에 특별히 유의하여야 하는데 기본으로 설치하는 차광망 위에 2중으로 된 차광망을 덧씌워 인삼밭 안으로 햇볕이 덜 들어가도록 하고 두둑의 길이가 긴 경우 30m 간격으로 통로를 설치하여 바람이 잘 들어가도록 하는 것이 좋다.

또, 온도가 올라가면 잎에서 수분이 공기 중으로 빠져나가는 양이 많아지기 때문에 토양 수분량이 부족할 경우 인삼이 시들어 버리므로 7∼10일 간격으로 물을 적절히 줄 필요가 있다.

특히 신규 인삼밭을 만들 때는 인삼을 심는 고랑의 방향과 해가림 시설을 표준에 맞게 잘 설치하고 예정지 관리 시 염류 농도를 낮게 관리하면 인삼 뿌리가 깊고 건강하게 발달하게 되므로 여름철 폭염 피해를 방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

류정기 풍기인삼연구소장은 “뿌리 발육이 미약한 재배 년수가 낮은 인삼일수록 고온 또는 폭염에 취약하기 때문에 적정 차광재를 사용하면 생산량과 품질 향상에 도움을 줄 수 있고 폭염이 찾아오기 전부터 미리 대비를 하여 인삼이 건강하게 여름을 나도록 하여야 한다.”고 당부하였다.

정재길 기자  ynkiller@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