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금융
농협 직원 기지로 보이스 피싱 막아이태은 NH농협은행 창원남 지점 계장, 보이스 피싱 예방 감사패 받아
NH농협은행 경남 영업 본부는 지난 7월 26일 2,500만 원 보이스 피싱 피해를 예방한 이태은 계장이 창원중부경찰서로부터 감사패를 받았다고 밝혔다. [사진 제공=경남농협]

NH농협은행 경남 영업 본부(본부장 김한술)는 지난 7월 26일 2,500만 원 보이스 피싱 피해를 예방한 이태은 계장이 창원중부경찰서(서장 김소년)로부터 감사패를 받았다고 밝혔다.

농협은행 창원남 지점에서 근무하는 이태은 계장은 지난 7일 40대 중반 남성 고객이 내점하여 당일 입금된 2500만 원을 1백만 원권 수표 25장으로 인출해 달라는 요청에 이상함을 느꼈다. 

자세히 살펴보니 통장 거래 내역이 없다가 2019년 6월부터 재개된 점, 최근 금융 사기 인출 패턴처럼 현금을 바로 인출하지 않고 정액권 수표 발행을 요구한 점, 몇 가지 질문에 연습한 듯한 대답을 하는 점에서 보이스 피싱이라 직감하고 거래를 지연시키고 경찰서에 신고하였다.

경찰 조사 결과 인출을 요청한 고객도 인터넷을 통해 대출을 받기 위해 거래 실적이 필요하다는 보이스 피싱 사기범에 속아 본인 계좌를 대포 통장으로 이용당했다고 한다.

한편, 농협은행 경남 본부는 전 직원을 대상으로 보이스 피싱 예방 교육을 수시로 실시하며 갈수록 진화되는 보이스 피싱 사례를 공유해 고객 피해 예방에 전념하고 있다.

정재길 기자  ynkiller@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