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푸드&라이프 뷰티
"피로 회복과 다이어트에는 복숭아가 최고"한국복숭아생산자협의회, 2019 복숭아 데이 및 워크숍 행사 열어
(사)한국복숭아생산자협의회는 복숭아 소비 촉진을 위해 8월 3일 '2019 복숭아 데이 및 워크숍' 행사를 개최한다. [사진 제공=한국복숭아생산자협의회]

(사)한국복숭아생산자협의회는 복숭아 소비 촉진을 위해 8월 3일 '2019 복숭아 데이 및 워크숍' 행사를 개최한다.

전국 농협 임직원 및 농업인 200여 명이 모여 복숭아 생산·유통 관련 교육 및 특강을 진행하고, 복숭아 산업 발전 방안 마련을 위해 생산 유통 등 분야별 전문가를 초청하여 토론회도 가질 예정이다.

복숭아 데이 당일인 8월 3일 오전에는 대천해수욕장에서 복숭아 소비 촉진 행사를 진행한다.

여름철 대표 과일인 복숭아는 비타민 A, 유기산, 당분을 함유하고 있어 피로 회복에 탁월하다. 특히 복숭아의 아스파르트산 성분은 만성 피로 개선, 간 해독 및 항체 생성 등에 효과가 있다. 복숭아에 포함된 아스파르트산 성분은 284~365mg가량이다.

복숭아에 함유된 폴리페놀 성분은 발암 물질인 니트로스아민의 생성을 억제하는 역할을 한다. 또한 복숭아의 카테킨 성분이 비타민 C와 결합되면 항산화력이 강화되기 때문에 레몬, 키위처럼 비타민 C가 풍부한 과일과 함께 섭취하면 효과가 좋다.

또한 무기 영양소, 펙틴, 폴리페놀 성분이 들어있는 복숭아는 더위에 대한 내성을 길러주며, 칼륨이 풍부해 여름철 땀을 많이 흘리는 사람에게 좋다.

또한 복숭아는 피부 미용에 좋은 과일이다. 복숭아에 들어있는 각종 비타민, 타닌, 마그네슘 성분은 피부 탄력 향상과 모공수축에 효과가 있다. 이뿐만 아니라 주석산, 사과산 등의 유기산은 더운 여름철 입맛을 살려주는 역할을 한다.

복숭아는 냉장실에 보관하는 것이 당도 유지에 가장 좋다. 하지만 0℃ 이하로 내려가면 당도가 손상되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복숭아를 가장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온도는 8~13℃(황도 3~5℃ 백도 8~10℃)이다. 단단한 복숭아는 서늘한 곳에 신문지를 덮어 놓으면 장기간 보관이 가능하다. 신문지나 포장지로 싸서 통풍이 잘되는 실내에 두면 보관 기간이 늘어난다.

복숭아는 껍질에 가장 많은 영양소를 포함하고 있어서 껍질째 먹는 것이 좋다. 복숭아 껍질에는 수분이 많아 피로 회복과 피부 미용, 해독 작용, 혈액순환에 좋다. 시중에 판매되는 과일 대부분은 과일용 세척제로 씻으면 잔류 농약이 깨끗이 제거됨으로, 깨끗이 씻어 껍질째 먹으면 좋다.

복숭아는 상처 없이 깨끗하고 표면 전체에 털이 있으며 달달한 향을 풍기는 것이 가장 좋다. 특히 백도는 표면에 상처가 있고 색이 고르지 못한 경우 취급 시 손상된 것이므로 피하는 것이 좋다.

한편, 2008년 2월 4일 설립된 대한민국 농림축산식품부 소관의 사단 법인이다. 한국복숭아생산자협의회는 자조금의 조성 및 운용을 통한 복숭아의 자율적 수급 조절 및 판매 촉진 도모, 회원 간의 상호 협력 및 정보 교환으로 복숭아 생산 농업인의 소득 증대와 복숭아 산업의 발전 도모함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