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술
'잔류 농약 분석 기술' 국제적 인정 받아농촌진흥청, '잔류 농약 국제 공인 분석 능력 평가'에서 우수성 인증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영국 환경식품농림부 식품환경연구청(FERA)이 주관하는 2019년 ‘잔류 농약 국제 분석 능력 평가 프로그램(FAPAS)’에 참가해 세계 최고 수준의 잔류 농약 분석 능력을 인정받았다.

FAPAS(Food Analysis Performance Assessment Scheme)는 세계 각 나라의 정부연구소, 민간 분석 기관을 대상으로 식품(농산물)과 물, 환경 화학, 미생물 분야에서 검사의 정확도와 신뢰성을 평가하는 가장 권위 있는 프로그램 중 하나다.

이번 잔류 농약 분석 능력 평가는 지난 5월 13일부터 6월 21일까지 약 6주간 진행됐으며, 전 세계 131개 분석 기관이 참가했다.

FAPAS는 같은 시료(토마토 퓨레)를 각 기관에 배포하고, 이를 분석해 제출한 결과값을 비교해 기관별 분석 능력을 평가했다.

농촌진흥청은 5종의 성분 분석 결과를 제출했다. 평가 결과, 모두 Z-score(Z-score는 ±2 이내이면 적합, 평균 0에 가까울수록 우수함을 나타냄) –0.3∼0.3 내에 들어 국제적으로 매우 우수한 수준의 분석 능력을 인정받았다.

특히, 플루오피람(Fluopyram)은 Z-score 0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평가를 받았다. 옥사딕실(Oxadixyl)과 피리달릴(Pyridalyl)도 Z-score 0.1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아울러, 농촌진흥청은 올해 중금속과 잔류성 유기 오염 물질(POPs)의 숙련도 평가에도 참가할 예정이다. 해마다 농약, 중금속, POPs의 국제 공인 숙련도 평가에 참여해 국제적 수준의 분석 기술과 역량을 유지, 관리할 방침이다

농약 허용 기준 강화 제도(PLS)로 초미량의 잔류 농약도 구별할 수 있도록 국가 잔류 농약 분석 정도 관리(QC) 체계를 갖출 예정이다. 이를 바탕으로 전국의 도 농업기술원, 시군 농업 기술 센터의 분석 능력 향상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도 확대 운영한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김병석 화학물질안전과장은 “앞으로 국민이 안심하고 소비할 수 있는 농산물을 생산할 수 있도록 국제적 수준의 분석법 개발과 분석 역량 강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