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농식품부, 태풍 '다나스' 대비 제2차 대책회의 열어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7월 19일 농어촌공사, 농협중앙회 등 유관기관이 참여하는 2차 대책회의를 개최하고 대응태세를 점검했다. [사진=농림축산식품부]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7월 20일 오후 전남지역에 상륙, 늦은 밤 동해상으로 진출하면서 강풍과 호우로 농작물, 농업시설물 등의 피해가 예상된다.

이에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7월 18일(차관주재)에 이어 7월 19일 농어촌공사, 농협중앙회 등 유관기관이 참여하는 2차 대책회의를 개최하여 대응태세를 집중 점검했다.

이 장관은 "자칫 방심하면 인명과 시설피해가 커질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하고 과도할 정도로 선제적이면서, 작고 사소한 부분까지도 미리 점검할 것"을 지시하였다.

또한 "이번 태풍은 장마전선과 맞물려 많은 비가 예상되는 만큼 침수 피해대비 배수장 등 수리시설에 대한 점검을 철저히 하고, 저수지 인근의 주민대피 계획도 꼼꼼히 확인하여 유사시 지자체와 함께 즉각 대응할 수 있도록 안전대책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