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안전하고 품질 높은 숲 가꾸기 사업장 만들어요"북부지방산림청, 풀베기 및 덩굴류 제거 설계ㆍ감리 현장 조사... 사업장 관리 집중 점검
북부지방산림청은 7월 18일부터 26일까지 관내 6개 국유림관리소를 대상으로 조림지 가꾸기 사업 품질 및 여름철 근로자 안전사고 예방 활동 점검을 실시한다. [사진 제공=북부지방산림청]

북부지방산림청(청장 이종건)은 7월 18일부터 26일까지 관내 6개 국유림관리소를 대상으로 조림지 가꾸기 사업 품질 및 여름철 근로자 안전사고 예방 활동 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주요 점검 사항은 풀베기ㆍ덩굴류 제거 사업 현장 실태, 설계도ㆍ서와 현장의 부합 여부, 여름철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 장구 착용ㆍ구급약품 비치 여부 등을 점검한다.

조림지 가꾸기 사업은 조림목의 생육 초기 햇빛, 수분, 영양분을 두고 경쟁하는 잡관목과 잡초를 제거하는 사업으로 6월부터 8월 말까지 적기 실행하지 않으면 애써 심은 나무가 고사하는 등 활착률에 큰 영향을 준다.

북부지방산림청 2019년 조림지 가꾸기 사업량은 5360ha로 잠실 올림픽주경기장(약 7.5ha)의 약 715배의 면적이며, 약 76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관내 국유림 영림단 등 산림 사업 종사자 3만5천 명(연인원)에게 일자리가 제공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북부지방산림청 관계자는 “조림목이 향후 울창한 숲으로 조성될 수 있도록 적기 조림지 가꾸기 사업을 추진하겠으며, 7∼8월은 여름철 벌ㆍ독충 등의 위험에 노출되어 있는 만큼 작업 시 안전사고 예방 활동을 생활화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송광섭 기자  sks@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