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진주 농관원, 원산지 표시 일제 단속휴가철 수요 증가 품목인 쇠고기-돼지고기 대상 원산지 거짓 표시 및 이력제 병행 단속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진주사무소(소장 박성규, 이하 진주농관원)는 지난 7월 15일부터 8월 14일까지 한 달 동안 여름 휴가철을 맞아 육류 소비 증가, 가격 상승에 대비하여 수입 축산물을 국내산으로 둔갑 판매 여부와 소‧돼지의 축산물 이력제 표시에 대해 관내 식육 판매업소를 대상으로 일제 단속에 돌입했다.

주요 원산지 단속 품목은 쇠고기, 돼지고기. 양‧염소고기, 닭고기, 오리고기, 식육 부산물이며 국내산으로 허위 표시 및 미표시 행위에 대해 중점 단속을 실시한다.

또한 축산물 이력제 단속 대상 품목인 국내산 쇠고기와 돼지고기는 이력 번호의 미표시 또는 거짓 표시, 거래 내역서 기록‧보관 여부가 주요 단속 내용이다.

한편, 이번 일제 단속에서는 인터넷 등 전자 매체를 활용하여 축산물 또는 그 가공품을 판매하거나 조리하여 판매‧제공하는 업체에 대한 사이버 단속을 병행 실시한다. 

원산지 및 축산물 이력제 표시가 의심되는 품목은 현장에서 시료를 채취하여 원산지 검정을 의뢰하고, 위반 업체는 「농수산물의 원산지표시에 관한 법률」 등 관련 법에 따라 처벌 조치한다.

진주 농관원 관계자는 "올바른 원산지표시 정착을 위해서는 판매자는 정확한 원산지표시, 소비자는 원산지를 확인하고 구입하는 습관이 중요하며, 의심스러우면 진주 농관원 또는 부정 유통 신고 센터로 신고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정재길 기자  ynkiller@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