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한국식품연구원 경북분원 설치, 해법 있나?김현권 의원, "지자체 소유의 부지 영구 임대하도록 법 개정 등 대책 마련해야"
더불어민주당 김현권 의원 [사진=김현권 의원실]

더불어민주당 구미을 지역위원장 김현권 의원은 7월 15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을 상대로 식품연구원이 분원 설치 예산을 확보하고도 첫 삽을 뜨지 못한 채 지지부진한 상황을 제기하며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이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공유재산 및 물품관리법에 따라 출연 연구 기관의 부지 매입 의무 조항 때문”이라고 지적하며, “현실적으로 정부가 부지 매입 비용의 일부를 지원하거나 출연연 분원이 지자체 소유 부지를 영구히 임대할 수 있도록 법을 개정해야한다.”고 답변했다.

뿐만 아니라 이는 식품 연구원만의 문제가 아니라 향후 순차적으로 부지 무상 임대 기간이 도래하는 전체 공공 기관 및 출연 기관의 전반적인 문제라는 점이 지적됐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식품 연구원뿐만 아니라 출연 연구소, 공공 기관 전체에 대한 문제로 상황 분석을 하고 공유재산법 개정 등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행정안전부와 협의해서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답변했다.

김 의원은 “경북 지역의 식품, 발효 연구 기관이 전무한데 지역 특색과 문화에 맞는 식품 연구원 설치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기획재정부가 법 개정의 필요성을 인정한 만큼 답보 상태에 있던 식품 연구원 설치에 속도가 붙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