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산림청, 목재 교역 촉진 설명회 개최7월 24~25일 인천, 부산서... 중국·베트남·인도네시아·칠레 수입업체 대상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올해 10월 1일부터 시행되는 '합법 목재 교역 촉진 제도'를 앞두고 오는 7월 24일부터 25일까지 인천과 부산에서 국내 주요 목재 수입 국가의 수입 업체 및 관세사를 대상으로 설명회를 개최한다.

합법 목재 교역 촉진 제도는 생태계 파괴의 주범인 불법 벌채를 차단하여 지구 온난화를 막고 합법 목재 교역 증진을 위해 마련됐다. 

전 세계적으로 32개국이 동 제도를 운영하고 있으며, 유럽연합과 수출국 간의 협정에 따라 베트남, 태국, 말레이시아가 2020년 제도 시행을 위해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목재의 지속가능한 이용에 관한 법률」 및 하위 법령 개정에 따라 2018년 10월 1일부터 7개 품목을 대상으로 1년간 시범 운영 중이다. 해당 품목은 원목, 제재목, 방부 목재, 난연 목재, 집성재, 합판, 목재 펠릿 등이다.

이번 설명회는 제도 시행으로 인한 목재 산업계의 예상 문제를 해소하고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산림청은 중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칠레 등 4개국의 수입 업체들을 대상으로 국가별 합법 목재 교역 동향과 시범 운영 기간 동안 목재(목재 제품) 수입 신고 서류 제출 현황을 공유하고, 목재 합법성 입증 방안에 대한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중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칠레는 2018년 12월 말 기준으로 국내 10대 주요 목재 수입국 중 하나이다.

고기연 국제산림협력관은 “원활한 제도 정착을 위해서는 앞으로도 목재 산업계와의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현장의 의견을 수렴하고 홍보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국내 목재 산업 보호를 위해 목재 관련 협회 및 수입 업계에서도 많은 참여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산림청은 2017년부터 2018년까지 2년 동안 총 23회, 올해는 지난 3월 서울·인천·부산 등 3회에 걸쳐 국내 목재 수입업계를 대상으로 설명회를 개최했다. 오는 9월에도 설명회를 열어 산업계와 소통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송광섭 기자  sks@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