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푸드&라이프 여행
숲으로 떠나는 '다이어트' 여행산림복지진흥원, 휴가철 이색 숲 여행 소개
여름 휴가철을 맞아 전국의 산림 복지 시설에서 다이어트 캠프, 선비 체험, 양조장 견학 등 지역 문화·관광 자원을 연계한 이색적인 산림 복지 프로그램이 제공된다. 사진은 국립산림치유원의 마실치유숲길 명상 프로그램. [사진 제공=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

여름 휴가철을 맞아 전국의 산림 복지 시설에서 다이어트 캠프, 선비 체험, 양조장 견학 등 지역 문화·관광 자원을 연계한 이색적인 산림 복지 프로그램이 제공된다.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원장 윤영균)은 올여름 국립산림치유원(경북 영주·예천)과 국립숲체원(강원 횡성, 전남 장성, 경북 칠곡·청도), 국립치유의숲(경기 양평, 강원 강릉, 울산 울주) 등 전국의 산림 복지 시설에서 다양한 산림 복지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7월 15일 밝혔다.

이번 특별 프로그램은 국민들에게 다양하고 체계적인 맞춤형 산림 복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것으로, 관광 복지 확대와 관광 산업 활성화를 위한 정부 국정 과제 이행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 산림 치유의 명소, 국립산림치유원(경북 영주·예천)

경북 영주·예천 소백산 자락에 위치한 국립산림치유원은 인근 지역 문화 관광 자원(예천양수발전소, 예천곤충생태원, 소수서원 등)을 연계한 다양한 산림 치유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초여름 무더위를 날려줄 시원한 족욕·해먹 체험과 함께 치유원 인근 예천양수발전소에서 음이온 탐방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물과 함께하는 이색 여행’이 내달 말까지 진행된다.

8월 3∼4일까지는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을 대상으로 예천곤충생태원의 곤충을 활용한 숲 산책과 어린이·청소년을 위한 명상·다도 체험을 즐길 수 있는 ‘우리 가족 곤충 여행’도 마련된다.

아울러 ‘숲을 걷는 선비(7.27∼28, 8.3∼4)’ 프로그램을 통해 영주시의 자연과 문화를 함께 경험할 수 있도록 ‘자락 따라 선비 걸음(소백산 제1자락길 탐방)’, ‘찻잔 가득 달빛 채움(다도 체험)’, ‘잣나무숲 선비 놀음(숲속 명상)’ 등 산림·문화 탐방 기행 프로그램도 제공된다.

산림치유원은 장기 체류 희망 고객들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특히 ‘장기 체류 체험의 날(7.19∼21, 8.23∼25)’에는 경북 예천 문필마을 장기 산림 치유 프로그램인 ‘숲속 힐링 스테이(2박 3일)에 참여할 수 있다.

여름 휴가철 도심을 떠나 숲속에서 최소 생활(미니멀 라이프)을 즐길 수 있는 장기 체류 프로그램 ‘미니멀 라이프(7.29∼8.25)’도 진행한다.

◇ 국가 산림 교육 센터, 국립숲체원(강원 횡성, 전남 장성, 경북 칠곡·청도)

국가 1호 산림교육센터인 국립횡성숲체원은 7월 20∼21일까지 가족 고객을 대상으로 국순당 주향로 체험과 연계한 ‘주(酒)말애(愛) 치유 여행’을 선보인다.

또한 횡성 인근 산촌 마을(산채마을, 향기마을)의 제철 농산물 수확 체험과 산림 치유를 결합한 ‘산촌으로 떠나는 치유 캠프(향기마을, 산채마을)’도 진행한다.

국립장성숲체원 산림교육센터에서는 8월 가족 고객을 대상으로 ‘숲속 다이어트 캠프’를 운영한다. 숲속 활동과 함께 다이어트 식사를 제공할 예정이다.

편백나무 숲으로 유명한 장성치유의숲에서는 둘째·넷째 주 토요일마다 방문객을 대상으로 ‘편백숲, 나에게 주는 선물’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주요 프로그램은 맨발 걷기, 해먹 쉼, 호흡 명상, 방향제 만들기 등이다.

국립칠곡숲체원도 8월 23일까지 평일 방문 고객을 대상으로 임산물(도토리, 아로니아 등)을 활용한 숲 체험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주요 프로그램은 ‘잎사귀 활용 손수건 꾸미기’, ‘누름꽃으로 부채 꾸미기’, ‘임산물 활용 건강한 먹거리 체험’ 등이다.

산림 교육 직무 연수 장소로 떠오르고 있는 국립청도숲체원에서는 여름 휴가를 맞아 교직원들의 직무 스트레스 저감을 위한 프로그램(7.31∼8.1)이 제공된다.

◇ 국립치유의숲(경기 양평, 강원 강릉, 울산 울주)

수도권에서 접근이 쉬운 경기도 양평 양동면 소재 국립양평치유의숲은 오는 7월 13일과 28일 반려견 동반 고객을 위한 ‘숲에서 놀개’ 프로그램을 무료 시범 운영한다.

100년 된 금강송이 군락을 이루고 있는 국립대관령치유의숲에서는 8월까지 매주 토요일(오후 8∼10시) 치유의숲 인근 펜션 및 휴양림 이용객을 대상으로 ‘대관령숲 별이 빛나는 밤에’ 야간 산림 치유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부산·경남 지역 제1호 국립치유의숲인 대운산치유의숲에서는 유아·청소년 동반 가족을 대상으로 ‘상큼 달콤 숲 패밀리’ 가족 관계 증진 산림 치유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윤영균 원장은 “올여름 전국의 산림 복지 시설에서 지역 특색이 묻어있는 다양한 문화를 접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친구와 연인, 가족들과 숲에서 특별한 추억을 남기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