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여성농업인
결혼 이주 여성들, 전통 음식 만들기 즐겨aT, 강봉석 명인의 조청을 활용해 각종 음식 체험 시간 가져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지난 7월 12일 강남 역 인근에 위치한 한국전통식품문화관 ‘이음’ 내 식품명인체험홍보관에서 다문화 이주 여성들을 대상으로 ‘도라지 조청 만들기’ 체험 행사를 개최했다. [사진 제공=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한국 음식 문화에 익숙치 않은 다문화 결혼 이주 여성을 대상으로 전통 음식 만들기 행사가 열려 참가자들이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이병호, 이하 aT)는 지난 7월 12일 강남 역 인근에 위치한 한국전통식품문화관 ‘이음’ 내 식품명인체험홍보관에서 다문화 이주 여성들을 대상으로 ‘도라지 조청 만들기’ 체험 행사를 개최했다.

중국, 일본, 필리핀, 키르키스스탄, 몽골, 우즈베키스탄, 캄보디안 등 다양한 국적을 가진 결혼 이주 여성 28명이 참가한 이번 행사는 우리 전통 식품의 우수성을 알리고, 손수 직접 만들어 보는 체험 활동을 통해 가정에서도 손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참여와 관심을 이끌기 위해 마련되었다.

이날 참가자들이 만든 도라지 조청은 식품 명인 32호인 강봉석 명인의 조청을 활용하여 만들었으며, 완성된 조청은 전통 보자기를 활용해 멋스럽게 포장하는 방법도 배웠다.

또한 조청을 활용한 간단한 무침이나 볶음 요리 등 다양한 조리 방법도 안내하고, 순수 곡물 원료로 만드는 전통 조청이 두뇌 발달과 혈액 순환, 체질 개선 등에도 좋은 우수한 효능에 대해서도 자세히 소개했다.

행사에 참여한 우즈베키스탄의 아나스타샤(34세, 여) 씨는 “미세 먼지 때문에 우리 아이들 건강이 염려되었는데, 목 건강에 좋은 도라지 조청을 넣어 맛있는 멸치볶음을 만들어 주면 아이들도 좋아할 것 같다.”고 말했다.

다문화 가정과 함께하는 이번 행사는 aT와 식품명인체험홍보관과의 협업을 통해 사회 공헌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되었다. aT는 이러한 계기를 통해 다문화 가정이 우리 사회의 건강한 구성원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앞으로도 꾸준히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식품명인체험홍보관에서는 식품 명인 제품의 전시, 체험, 판매가 이루어지는 복합 문화공간으로, 명인과 함께하는 전통주, 떡 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에 개인과 단체 모두가 사전 신청을 통해 참여할 수 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