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꽃이 디자인과 만나면?농식품부, '화훼 장식 대회' 열어... 플로리스트‧플로리스트 지망생 나눠 경쟁
농림축산식품부는 소비자의 수요를 반영한 꽃에 장식(디자인)을 가미한 다양한 화훼 장식 상품(꽃다발, 화환 등) 개발을 유도하여 꽃 소비 문화를 확산하고, 화훼 장식 전문 인력 육성을 위해 ‘화훼 장식 대회’를 개최한다. 사진은 2018년 대회 꽃 생활화 분야 일반부 대상작. [사진 제공=농림축산식품부]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 이하 농식품부)는 소비자의 수요를 반영한 꽃에 장식(디자인)을 가미한 다양한 화훼 장식 상품(꽃다발, 화환 등) 개발을 유도하여 꽃 소비 문화를 확산하고, 화훼 장식 전문 인력 육성을 위해 ‘화훼 장식 대회’를 개최한다.

이번 대회는 기존의 화훼 장식 관련 단체들이 개별적으로 추진했던 행사를 통합, 규모화하여 작년에 이어 2회째 개최되는 행사로, 7월 16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aT센터 제2전시장(서울 양재동)에서 열린다.

경연 분야는 절화(꺾은 꽃)장식, 작은 꽃다발(핸드타이드), 신(新)화환, 꽃 활용 벽 장식(플라워월) 4개 분야로 구성, 전국에서 응모한 200명의 플로리스트와 플로리스트 지망생이 실력을 겨룬다.

화훼 관련 자격증(화훼 장식 기사, 플로리스트 등)을 가진 일반부와 화훼 관련 고등학교‧대학교 학생인 학생부로 나눠, 참가자가 자신 있는 한 가지 분야에서 경연을 펼친다.

정해진 2시간 동안 대회장에 준비된 국내산 꽃을 활용, 자신의 예술적인 감각과 기술을 더하여 꽃 장식을 만들 계획이다.

전문 심사 위원의 평가로 일반부, 학생부별 우수 작품에 대해 각 분야별로 대상(농림축산식품부 장관상), 최우수상, 우수상 등을 수여하며, 수상작은 7월 19일까지 aT센터 1층 홀에 전시하여 관람객에게 선보인다.

특히, 올해부터는 심사 위원들의 작품 평가 시간 동안 독거노인, 장애인 등 사회 배려층을 포함한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관련 화훼 단체 전문가들로 구성된 강사가 일일 꽃꽂이 체험 행사를 추진하여 꽃 생활화를 촉진하기 위한 축제의 장을 마련한다.

한편, 농식품부는 화훼 장식 대회를 더욱 내실화, 규모화하여 꽃 장식 전문 인력 육성과 화훼 관련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한편, 일반 국민의 꽃 소비 문화를 확산해 나갈 계획이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