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푸드&라이프 여행
이달의 명품숲, ‘소백산 천동계곡 숲’계곡의 시원함과 울창한 숲의 조화... 피서지로 인기
산림청은 충청북도 단양군에 소재한 소백산 천동계곡 숲을 7월 추천 국유림 명품 숲으로 선정했다. 사진은 천동계곡 전경. [사진 제공=산림청]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충청북도 단양군에 소재한 소백산 천동계곡 숲을 7월 추천 국유림 명품 숲으로 선정했다고 7월 12일 밝혔다.

1987년 산악형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소백산(1440m)은 지리산·설악산·오대산에 이어 네 번째로 면적(322㎢)이 넓다.

산림청은 소백산을 한국의 100대 명산 중 하나로 선정하기도 했으며, 생태·환경적 가치를 보전하기 위해 1993년부터 ‘산림 유전 자원 보호 구역’으로 지정·관리(56ha)하고 있다.

소백산 천동계곡은 비로봉에서 발원한 물줄기에 의해 형성된 계곡으로, 소백산 정산에 오르는 가장 짧은 코스(6.8km)로 알려져 있다.

이 코스는 산 오름이 완만해 쉽게 비로봉 정상까지 오를 수 있고, 시원한 계곡물과 수려한 기암괴석 등을 볼 수 있어 많은 등산객들이 선호한다.

천동계곡 주위는 활엽수가 빼곡히 들어서 음이온, 피톤치드 등 산림 치유도 즐길 수 있어 여름철 피서지로도 인기가 많다.

또 연화봉에서 비로봉에 이르는 초원 능선과 철쭉 군락, 비로봉 기슭에 2백∼6백년 수령(樹齡)의 주목 숲이 어우러져 장관을 이루고 있다.

산불 예방과 자연 경관 보전을 위해 산불 조심 기간인 봄철(2월15일∼5월15일)과 가을철(11월1일∼12월15일)에는 일부 구간의 입산이 통제되기도 한다.

강대석 국유림경영과장은 “본격 휴가철을 맞아 숲 여행을 준비 중인 국민들에게 소백산 천동계곡 숲은 좋은 휴식처가 될 것”이라며 “천동 국민 관광지와 주변의 고수동굴, 도담삼봉 등의 명소도 찾아가 보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