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농어촌공사 경기본부, 농업용 지하수 공급 추진

한국농어촌공사 경기 지역 본부(본부장 한기진)는 경기·인천 지역 가뭄 장기화에 대비해 '지하수 기술 지원단'을 확대 운영한다고 7월 11일 밝혔다.

'지하수 기술 지원단'은 지자체 등 관계 기관을 대상으로 공공관정 정밀 점검, 가뭄 대책 지하수 개발 대상지 검토·설계와 지자체 요청 시 지하수 개발 지원 등을 실시하고 있다.

경기·인천 지역은 생활용, 농업용 등 연간 5억 톤의 지하수를 이용하고 있으며 공사가 관리하는 관정은 총 211개소로 연간 1058만 톤을 공급할 수 있는 규모이다. 경기 지역 본부는 공사 관리 관정에 대한 일제 점검과 정비를 모두 마치고 현재까지 농경지에 매일 38천 톤 총 260만 톤을 공급했다.

또 경기도 등 지자체와 함께 5년간 농업용 공공관정 관리 기반 구축과 노후 관정 정비 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올해는 안성시 등 7개 지자체 농업용 공공관정 기능 유지를 위한 종합 점검과 사후 관리를 실시함으로써 안정적인 용수 공급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경기 지역 본부 관계자는 "지하수 부존량 조사를 통해 물 부족 지역 지하수 자원을 추가로 확보하고 매년 계속되고 있는 가뭄에 대응한 항구 대책으로 저수지 상·하류부와 용수 부족 지역 인근에 지하댐, 방사상 집수정 등 설치를 위한 맞춤형 용수 공급 대책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