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올해도 폭염 지속 예상돼 농작물 피해 우려경북 농기원, 폭염 피해 대응 현장 기술 지원단 운영... 대응 매뉴얼 제작해 시군 배부

경상북도농업기술원은 본격적인 여름철로 접어듦에 따라 농작물과 농업인의 폭염 피해 최소화를 위해 폭염 피해 대응 현장 기술 지원을 실시한다.

지난해 경북 지역은 7월부터 8월까지 기록적인 폭염으로 인해 과수의 잎과 과실이 햇볕에 데이고 닭과 돼지 등이 폐사하는 등 농작물 4066ha, 가축 2만7826마리가 폭염에 따른 피해를 입었다.

기상청 예보에 따르면 올해도 폭염은 지속될 것으로 예보됨에 따라 경상북도농업기술원에서는 선제적인 예방 관리가 필요할 것으로 판단해 ‘폭염 피해 대응 현장 기술 지원단’을 7월부터 운영한다.

또한 작목별 폭염 피해 증상 및 관리 대책과 축사, 하우스 등 시설 관리 대책 등을 수록한‘2019년 폭염 피해 대응 현장 기술 지원 매뉴얼’을 제작해 시군에 배부하여 폭염에 대비토록 할 계획이다.

매뉴얼에는 폭염 대응 농업 관련 기술뿐만 아니라 농기계 및 농작업 안전사고 예방, 농업인 건강 관리 등 폭염 피해 최소화를 위한 다양한 내용이 포함되었다.

특히 폭염이 지속될 경우 스프링클러, 미세 살수 장치, 저압 안개 분무 시설, 순환 팬, 송풍기 등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총동원하고 물이 부족할 경우 대응 기술을 적극 실천할 것과 열사병, 열탈진 등 농업인 건강 관리에도 각별히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작목별 폭염 대응 요령으로 먼저 과수는 과실에 직접 직사광선이 받지 않도록 가지를 잘 배치하거나 과실을 돌려주고 적정 착과량을 유지하며 고온 피해를 예방하는 탄산 칼슘 등을 살포해야 한다.

채소는 토양 수분을 유지하기 위해 하우스는 차광망을 설치하고 환기를 철저히 하여 시설 내 온도가 너무 올라가지 않도록 하고 노지는 이랑을 짚 등으로 피복하여 지온을 낮춰 주어야 한다.

또한 축사에서는 통풍창을 최대한 개방하여 시원한 바람이 들어올 수 있도록 하고 송풍 팬 풍속을 높게 유지하며 사료는 새벽, 야간 등 서늘할 때 비타민과 광물질 등 첨가제를 섞어 급여해야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

곽영호 경상북도농업기술원장은 “올해 여름은 지구 온난화와 엘니뇨 현상으로 지난해와 비슷한 폭염이 전망되므로 예방 대책을 적극적으로 펼쳐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정재길 기자  ynkiller@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