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푸드&라이프 피플
이달의 농촌 융복합 산업인, 청맥(주) 김재주 대표세계가 주목한 ‘보리’로 농촌 융복합 산업화 성공... 오색컬러보리쌀 등 다양한 보리가공품 개발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달의 농촌 융복합 산업인으로 전라북도 고창군 ‘농업 회사 법인 청맥(주)’의 ‘김재주 대표’를 선정했다. [사진 제공=농림축산식품부]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 이하 농식품부)는 이달(7월)의 농촌 융복합 산업인(人)으로 전라북도 고창군 ‘농업 회사 법인 청맥(주)’의 ‘김재주 대표’를 선정했다.

농업 회사 법인 청맥(주)의 김재주 대표는 보리 가공 제품 제조를 위한 독창적인 특허 기술을 보유하고 컬러 보리, 보리 커피, 당죽 등 경쟁력 있는 가공 제품을 선보이며 국내뿐만 아니라 중국, 미국 해외 시장까지 개척하여 농업의 부가 가치 창출에 성공했다.

농업 회사 법인 청맥(주)은 정선·도정, 혼합·포장 시설 등 최신 자동화 설비 시설을 갖추고 식품 안전 관리(HACCP)·우수 농산물 관리(GAP) 인증을 획득하는 등 안전하고 건강한 제품 생산을 통해 소비자 신뢰도를 확보했다. 

오색 컬러 보리쌀·삼색 보리쌀·보리 커피·당죽 등 다양한 보리 가공 제품을 개발했는데, 한국인 처음으로 커피를 시음한 고종 황제의 스토리를 제품에 입히고 국내 바리스타 1호(이동진)와 협업하여 만든 보리 커피(K-coffee)는 타사 제품에 비해 카페인 함유량이 적어 임산부나 위장 질환이 있는 소비자에게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

김재주 대표는 자체 연구 부서를 운영하고 농촌진흥청·국립식량과학원 등과 협업하여 지속적인 투자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카페인 함유량이 적은 보리 커피 외에도 당뇨 환자를 위한 간편 조리 식품으로 흑맥과 귀리·현미를 가공한 당죽을 개발하거나, 보리 가루 발효물을 이용한 선식 제조 등 지역 특산물을 이용한 다양한 제품을 개발하여 다수의 특허를 취득하였다.

독창적 농업 기술력으로 신지식 농업인(2016), 세계농업기술상(2016) 등을 수상한 농업 회사 법인 청맥(주)은 이랜드, 남양유업 등 대형 유통에 납품하고, 홈쇼핑 및 온라인 판매를 통해 국내 시장을 개척하였다. 특히 한국 최초로 보리쌀, 보리 커피, 당죽 등 보리 제품을 미국·중국에 수출하여 4만 달러 이상 수출하는 성과를 일궈냈다.

아울러, 기업과 농업인의 동반 성장을 위해 고창 200ha, 군산 100ha 등 협력 농가(2018년 기준 72농가)와의 계약 재배를 꾸준히 늘려가고 있으며 노인복지회관에 지역 농산물을 기부하고, 서울 한강공원과 뚝섬공원에 청보리밭 휴식처를 조성하는 등 지역 사회와 상생하는 모범 사례로 인정받고 있다.

농식품부 농촌산업과장은 “청맥(주)은 농산물 부가 가치 증대를 통해 생산적 지역 농가와 합리적 소비자 수요를 매개할 수 있는 지역 기업으로, 독창적 기술력을 확보하고 해외 수출을 통해 6차 산업 활성화을 이끄는 훌륭한 사례”라며 “앞으로도 지역 경제와 농업 기술 발전에 기여하는 농촌 융복합 산업 우수 경영체를 지속적으로 발굴·육성하겠다.”고 밝혔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