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
얌샘김밥, "트렌드 소화가 곧 경쟁력"... 창업 문의 늘어

핵심 소비층의 환경이 변할 때마다, 자연히 소비 트렌드도 급변하는 추세다. 요즘에는 흔해진 ‘혼술’, ‘혼밥’ 문화만 봐도 그렇다. 몇 년 전만 해도 익숙하지 않은 문화였지만, 가구에 대한 인식이 1인 가구까지 확장되면서 트렌드가 된 사례다. 2018년 10월 기준 1인 가구는 578만 8,000가구로 전체 가구의 30%에 달할 만큼 성장해, 소비 트렌드에 강한 영향을 주게 된 것이다.

1인 가구와 혼밥처럼 과거에는 소수였어도, 시대가 변하면서 소비 트렌드의 주류가 될 정도로 성장하는 사례가 적지 않다. 특히나 외식 업계의 경우 트렌드에 민감하기 때문에, 이렇게 트렌드가 변할 때마다 어떻게 적응하고 소화하느냐가 브랜드 경쟁력을 좌지우지하게 된다.

이에, 프리미엄 분식 프랜차이즈 얌샘김밥은 19년 운영 노하우를 트렌드에 맞게 발휘하며, 다양한 전략과 경쟁력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 예비 창업자의 눈길을 끌고 있다고 밝혔다.

얌샘김밥은 누구에게나 친근한 김밥과 분식을 메인으로 다양한 고객층을 공략하는데 성공하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창업 시장에서도 인기 브랜드로 꼽히며, 이번 7월 한 달 동안만 8개 매장이 오픈을 앞두고 있다.

이러한 인기는 얌샘김밥이 트렌드가 변화할 때마다 이를 자사의 경쟁력으로 소화해내는 능력이 뛰어나기 때문이라는게 중론이다. 1인 가구가 성장하며 혼밥 문화가 성행하자 바로 1인 고객이 편리하게 이용할 메뉴를 개발하기도 했다.

얌샘김밥의 1인 고객 공략 메뉴 ‘모다기’는 혼자서도 2~3가지 메뉴를 한번에 맛볼 수 있는 메뉴라 1인 고객을 만족시키고 베스트 메뉴로 올랐다. 이후 1인 고객을 사로잡으며 자연히 회전율도 빨라졌고, 대학가 등에서 ‘혼밥 맛집’으로 손꼽히는 등 얌샘김밥의 가치를 높이고 있다.

또한, 인건비 이슈가 불거졌을 때는 분식업계 최초로 자동화기계·키오스크 등을 도입했고, 김밥 작업 시간 25% 단축, 1~2명분 인건비 절감 등 실질적인 효과를 확인했다. 이는 최근 인기인 비대면 서비스(사람과 접촉하지 않고 받을 수 있는 서비스)와 시너지를 이뤄, 운영 효율과 고객 만족도 모두 높이면서 트렌드를 주도하는 브랜드로도 작용할 수 있게 됐다.

이 뿐만 아니라, 또 다른 비대면 서비스인 배달 분야에도 집중하면서 관련 매출도 급증했다. 현재 얌샘김밥은 메뉴별 배달·포장 전용 용기를 제작해 체계적인 홈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얌샘김밥 측에 따르면 이 홈 서비스는 소비자에게 호평받으며, 얌샘김밥 양주옥정점의 경우 하루 매출 200만 원의 60% 수준인 120만 원이 배달 매출로 나오고 있다. 그 결과 자연히 매출 증가, 점주 수익률 개선 등을 이뤄내며 분식창업의 최강 브랜드로 성장을 거듭하는 중이다. 더 자세한 창업 정보 및 얌샘김밥 성공창업을 경험한 점주들의 인터뷰는 얌샘김밥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소라 기자  sangyun1221@gmail.com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소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