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산림청, 한반도 산림 복원 속도 낸다산림자원법 개정 시행... 산림 복원 기본 원칙 및 기본 계획 수립 등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비무장 지대(DMZ), 백두대간, 대규모 산림 훼손지, 도서 지역 등의 생태계와 생물 다양성을 유지·증진시키고, 산림 건강성을 회복시키기 위한 산림 복원 사업을 7월 9일부터 본격 추진한다.

산림청은 무분별한 산림 개발과 기상 이변 등으로 인해 훼손된 산림을 자연에 가깝게 회복시키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해왔으나, 산림 복원 기본 계획의 미비 등으로 정책 추진 과정에서 어려움을 겪었다.

9일부터 산림자원법 개정안이 시행됨에 따라 산림청은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산림 복원 업무를 수행할 수 있게 됐다.

이번 개정안은 산림 생태계의 지속 가능성을 확보하기 위해 산림 복원의 기본 원칙을 정하고, 기본 원칙에 따른 산림 복원 기본 계획 수립과 연도별 시행 계획을 작성하도록 해 이행 수단을 확보했다.

또한 산림 복원지 모니터링을 의무화하여 산림 복원 목표 달성도를 높이고, 산림복원지원센터를 지정하여 정책 개발, 복원 사업의 컨설팅, 복원 기술·공법 연구 개발을 뒷받침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외에도 산림 복원 소재인 자생 식물과 자연 재료의 안정적인 공급 기준을 마련했다.

앞으로 산림청은 산림 복원 대상지 실태 조사를 수행하고 사업 타당성을 평가하는 한편, 전문 인력을 양성해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산림 복원 정책을 펼칠 계획이다.

최수천 산림보호국장은 “이번 산림자원법 시행으로 산림 복원 정책의 실효성을 높일 수 있는 법적 근거가 마련됐다.”라면서 “산림 복원 사업을 통해 한반도 산림을 더욱 건강하게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송광섭 기자  sks@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