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국제
K-POP 즐기는 뉴요커들, K-FOOD에도 푹 빠져aT, ‘뉴욕 K-Food Fair 소비자 행사’ 개최... '한국 농식품의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
지난 7월 6일부터 7일까지 양일간 CJ ENM 주관으로 열린 전 세계 최대 K컬쳐 컨벤션인 ‘KCON 2019 NY’과 연계하여 뉴욕 제이콥 K. 재비츠 센터에서 개최된 ‘2019 뉴욕 K-Food Fair’에는 총 3만 명의 뉴요커들이 방문하여 K팝의 흥과 한식의 맛을 맘껏 즐겼다. [사진 제공=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지난 7월 6일부터 7일까지 양일간 CJ ENM 주관으로 열린 전 세계 최대 K컬쳐 컨벤션인 ‘KCON 2019 NY’과 연계하여 뉴욕 제이콥 K. 재비츠 센터에서 개최된 ‘2019 뉴욕 K-Food Fair’에는 총 3만 명의 뉴요커들이 방문하여 K팝의 흥과 한식의 맛을 즐겼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이병호, 이하 aT)는 밀레니얼 세대 한류 팬 대상으로 한국 농식품을 집중 홍보하기 위하여 주요 수출국의 거점 도시에서 B2B-B2C 통합 마케팅을 추진하기 위한 글로벌 K-Food Fair를 올해는 최초로 CJ의 KCON 행사와 함께 개최했다.

K-Food Fair 부스에는 총 5만5천 명의 KCON 방문객 중 절반 이상이 방문했을 정도로 젊은 뉴요커들은 K-Food의 맛에 열광했다. K-Pop을 이을 한류 콘텐츠는 K-Food라 할 만큼 홍보관 안팎은 방문객과 대기 줄로 발 디딜 틈 없이 문전성시를 이뤘다.

이번 행사는 ‘한국 농식품의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라는 주제로, K-Food의 시간 여행이라는 콘셉트로 구성하여 전통관에는 배·사과 등 신선 농산물을, 미래관에는 한국 농식품 수출을 선도할 인삼, 삼계탕 등의 건강 식품과 오미자와 곤충 식품 등 수출 유망 품목을 선보였다.

특히 미국의 세계적인 유명 요리 학교인 CIA 출신 셰프들이 현지 입맛에 맞게 재탄생시킨 매운 쌈장 돼지고기와 오미자밀쌈 등은 순식간에 동이 나 미처 맛을 보지 못한 방문객들이 아쉬운 발걸음을 돌리기도 했다.

미국 수출 인기 품목인 라면, 떡볶이 등을 시식한 방문객 제니퍼(17세, 여) 씨는 “이번 KCON에 참여하는 그룹 멤버가 가장 좋아한다는 떡볶이가 어떤 맛인지 궁금했는데 이곳에서 처음 맛볼 수 있어 좋았다.”라며 “K팝 스타들이 좋아하는 매콤한 떡볶이를 앞으로 마트에서 자주 사 먹게 될 것 같다.”고 말했다.

aT 신현곤 식품수출 이사는 “aT는 젊은 한류 팬을 대상으로 한국 농식품을 홍보할 수 있고, CJ ENM은 KCON 내 K-Food 콘텐츠를 강화할 수 있어 모두가 Win-Win할 수 있었던 행사였다.”며 “올 9월 말에 개최되는 KCON 2019 Thailand 행사에서도 한국 농식품을 더 효과적으로 홍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