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농진청, 과수화상병 근본 해결 나선다연구협의회 구성... 발생 원인 구명 및 저항성 품종 개발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2015년 처음 국내에 발생한 과수화상병이 매년 증가하고, 금년 충청 지역을 중심으로 전국적 확산이 우려됨에 따라 화상병 방제를 위한 기초 연구를 우선 추진하고, 관련 예산 확보와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예찰‧방제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동안 농촌진흥청은 과수화상병의 발병 억제를 위한 사전 예방 약제 살포와 예찰 활동을 지자체, 과수 농가와 협력하여 추진하였으나 전년도 발병 지역을 중심으로 발생 면적이 확대됨에 따라 예찰과 방제 작업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지난 5월 14일 첫 발생한 이후 7월 7일 현재까지 6개 시군 137농가 94.9ha로 확산됨에 따라 과수화상병 발생 원인 구명과 중장기적인 방제 기술 개발 등 종합 대응방안 마련이 시급해졌다.

농촌진흥청은 과수화상병 발생 원인 등 연구 강화를 위해 본청과 소속 기관이 참여하는 ‘과수세균병(화상병) 연구협의회’를 구성하고 과수화상병 발생 원인 구명, 방제 기술 및 저항성 품종 개발 등 방제를 위한 기반 연구 과제를 선정하여 우선 추진하기로 하였다.

단기 과제로는 ▲신속 예찰 및 간이 격리 시설 활용 현장 연구 ▲화상병 발생 지역 정밀 조사 ▲해외 선진국의 방제 체계 및 기술 도입 등을 올해부터 우선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중장기 과제로는 ▲화상병 예측 모형 개발 및 확산 경로 ▲저항성 품종 개발 및 고위험 식물 병해충 격리 연구 시설(BL3급) 신축 등을 단계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과수화상병 등 고위험 식물 병해충 연구를 위한 생물 안전 3등급의 차폐 시설(BL3) 설치와 과수화상병 등 문제 병해충 피해 경감 기술 개발을 위한 예산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심의를 마쳤으며, 기획재정부 심의를 거친 후 내년 정부 예산(안)에 반영될 예정이다.

현재, 과기정통부 '2020년도 주요 국가 연구 개발 사업 예산 배분․조정' 심의를 거쳐 차폐 시설(BL3) 설치 예산 250억 원(기본 설계비 3억 원 포함)과 연구 개발비 예산 240억 원(2020~2024)이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심의를 통과하였다.

한편, 과수화상병에 대한 예찰·방제 기능 강화를 위해 고위험 병해충 관련 전공자 및 현장 조사 전문가를 충원하고, 폐원된 농가를 위해 농촌진흥청 및 시·군 농업 기술 센터는 지역에 적합한 대체 작목 추천과 기술 지도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김경규 농촌진흥청장은 “과수화상병 종합 대책 마련을 통해 청의 모든 연구와 지도 역량을 집중하여 과수화상병 근절을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