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농특위 드디어 출범.... 현판식 갖고 제1차 위원회도 열어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 운영세칙, 운영계획 수립하고 본격 활동 개시
이날 현판식에는 박진도 위원장과 홍남기 경제부총리겸기획재정부장관 등 정부측 당연직 위원 및 민간 위촉위원과 박완주 국회의원, 정해구 정책기획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사진=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 사무국]

대통령직속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이하 농특위, 위원장 박진도)는 6월 18일(화) 오후 2시 서울특별시 종로구 소재 에스타워 농특위 사무국에서 현판식을 열고 정식 업무를 시작했다. 

이 날 현판식에는 박진도 위원장과 홍남기 경제부총리겸기획재정부장관 등 정부측 당연직 위원 및 민간 위촉위원과 박완주 국회의원, 정해구 정책기획위원장 등이 참석하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김수현 정책실장을 보내 농특위 현판식을 축하했다.

농특위는 현판식 이후 제1차 위원회를 개최하여 위원회 운영세칙을 의결하고 농특위 운영계획을 확정함으로서 본격적인 활동을 개시했다.

대통령직속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는 6월 18일(화) 오후 2시 서울특별시 종로구 소재 에스타워 농특위 사무국에서 현판식을 열고 정식 업무를 시작했다. [사진=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 사무국]

농특위는 농어업·농어촌의 지속가능한 발전방향을 협의하고 대통령 자문에 응하기 위하여「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 설립·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라 지난 4월 25일 출범했다. 박진도 위원장 외 정부측 당연직 위원 5명, 농어업인 단체 및 전문가 대표인 민간 위촉위원 22명등 총 28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박진도 위원장은 “이번에 발족한 농특위는 과거의 농특위와는 달리 현안에 대한 특별대책을 마련하기 보다는 농정의 틀을 바꾸어 농정의 백년대계를 새롭게 설정하는 것이 목적”이라면서, “농특위는 정부 부처 간 거버넌스 임과 동시에 민관 거버넌스 조직인 만큼 농어민, 소비자, 시민사회, 정부, 학계 등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여 우리 농어업·농어촌의 미래를 열어 가는데 중심적 역할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