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농협, 건국대 북한축산연구소와 업무 협약 맺어
농협 미래경영연구소와 건국대학교 북한축산연구소는 6월 18일 서울 광진구 소재 동물생명과학관에서 농업인 소득 향상과 한반도 축산업 발전이라는 슬로건 아래 상호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농협]

농협(회장 김병원) 미래경영연구소와 건국대학교 북한축산연구소는 6월 18일 서울 광진구 소재 동물생명과학관에서 농업인 소득 향상과 한반도 축산업 발전이라는 슬로건 아래 상호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앞으로 축산 분야 학술 교류 및 공동 연구 등 상호 유기적인 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협약 목표 달성을 위해 남북한 농축산 연구 협력, 상호 관심 분야 공동 연구 수행, 세미나 및 학술 회의 개최 등 공동 사업 추진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이날 협약식에서 이재식 농협미래경영연구소장은 “남북 축산업 발전이라는 공동 목표를 가진 양 기관이 상호 협력을 통해 축산업 발전 촉진은 물론, 환경 문제 등으로 한계에 이른 남한 축산업 문제 해소의 돌파구가 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협약식 종료 후에는 협력 사업 일환으로 건국대 북한축산연구소가 주관하고 농협미래경영연구소가 참여하는 제1회 워크숍도 개최되었다. 

이날 워크숍에서는 '축산 분야 남북한 협업 체계 구축을 통한 한반도 발전 전략'이라는 주제로 북한 축산 식품 소비 및 유통 등 5개 분야에 대한 발표와 종합 토론이 진행되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