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술
"기계로 매실 씨도 빼요"농촌진흥청, 매실 씨 빼고 과육 절단하는 기계 선보여... 농가 소득 제고 기대
매실 생산량이 늘면서 장아찌와 쪼갠 매실 등 가공품 생산으로 부가 가치를 높일 수 있는 ‘매실 씨 제거 기계’가 개발됐다. 사진은 농가용 작업 광경. [사진 제공=농촌진흥청]

매실 생산량이 늘면서 장아찌와 쪼갠 매실 등 가공품 생산으로 부가 가치를 높일 수 있는 ‘매실 씨 제거 기계’가 개발됐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매실 열매에서 씨를 빼고 과육을 작게 잘라주는 기계를 작업 성능에 따라 가공 공장용과 농가용 2가지로 개발했다고 밝혔다.

매실 생산량은 2007년 2만7089톤에서 2017년 3만6644톤으로 10년 새 35% 늘었다. 그러나 생과 수요 침체로 1kg당 2423원(2007)에서 1398원(2017)으로 42% 크게 떨어졌다.

생과 생산량 증가 대비 가공되는 양은 4∼7% 수준이다. 이는 가공 전, 생과에서 씨를 제거하는 작업이 힘들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가공 공장용은 매실 공급부터 씨 제거, 과육 절단, 배출까지 모두 자동이다. 공급 호퍼에 매실을 쏟아두면 한 개씩 들어 올려 6조식 이송 트레이에 담긴다.

트레이가 이동하는 동안 두 사람이 꼭지를 수직으로 세우면 6개의 칼이 씨를 빼고 과육을 자른다. 씨는 컨베이어에 실려 버려지고, 잘린 과육은 한곳에 모인다.

이 기계를 쓰면 시간당 216kg의 작업이 가능(하루 1.7톤 생산 가공), 기존 장치 대비 노동력도 56%가량 덜 든다.

농가용은 사람이 매실을 하나씩 트레이에 올려놓으면 씨 제거, 과육 절단, 배출이 자동으로 이뤄지며, 잘린 과육 무게도 즉시 확인할 수 있다. 크기가 작고 구조도 간단해 규모가 작은 가공 공장이나 농가용으로 알맞다.

먼저, 과육을 받는 통이 투명해 바로 눈으로 상태를 확인할 수 있으며, 씨 크기에 따라 제거용 칼을 쉽게 바꿀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또한, 탁상형 이어서 여성이나 고령 농업인도 쉽고 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 이 기계로는 시간당 36kg을 작업할 수 있으며, 기존 제품에 비해 33% 이상 노동력 부담을 덜 수 있다.

현재 이 기술은 특허 출원 중이며, 관련 업체에 기술 이전 후 자두 등 핵과류 적용 시험을 거쳐 대상 품목을 확대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성제훈 수확후관리공학과장은 “이 기술은 생과 위주로 판매 중인 매실 농가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개발했다.”라며, “약리 기능이 뛰어난 매실의 소비 확대뿐만 아니라 다른 과일 가공에도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